2021.06.05 (토)

  • 구름많음동두천 16.5℃
  • 맑음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17.8℃
  • 맑음대전 17.7℃
  • 구름많음대구 16.6℃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16.8℃
  • 구름많음부산 17.9℃
  • 구름많음고창 17.9℃
  • 연무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17.5℃
  • 구름조금보은 12.1℃
  • 구름조금금산 13.7℃
  • 구름조금강진군 14.4℃
  • 구름많음경주시 13.6℃
  • 구름많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스포츠/연예

'유희열의 스케치북' 이효리의 남자, 이상순! 여름 싹쓰리한 ‘다시 여기 바닷가’ 열창

URL복사

 

(중앙법률신문) 싱어송라이터이자 기타리스트 이상순이 11년 만에 스케치북을 다시 찾아왔다. 이상순은 첫 곡으로 지난여름 '놀면 뭐하니?'의 싹쓰리가 불렀던 이상순의 곡 '다시 여기 바닷가 (Acoustic Ver.)'을 선곡, 싹쓰리가 부른 버전과는 또 다른 분위기로 무대를 사로잡았다.

98년 퓨전 재즈그룹 '웨이브'로 데뷔, 이후 '베이비 블루', '롤러코스터'로 활동하며 사랑받아온 이상순은 올해로 데뷔 24년차를 맞이해, 이제는 내가 전면에 나서는 음악을 하고 싶다는 생각에 새 앨범을 작업하게 됐다고 밝히며 이번 앨범은 남미풍 음악으로 채웠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너와 너의'는 노래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기타 솔로가 1분이 넘는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이상순은 이번 앨범 [Leesangsoon]의 수록곡인 '네가 종일 내려 (with 선우정아)'의 작업 스토리를 밝혔다. 그는 '곡을 쓰는 처음 순간부터 선우정아만을 생각했다. 가사도 너무 잘 써줬다'며 선우정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뒤이어 유희열은 '선우정아 대신 내가 같이 불러주겠다. 믿어보라'며 듀엣을 신청, 연인 간에 서로가 스며드는 이야기를 담은 노래인 만큼 완벽한 립싱크와 감정 표현으로 선우정아 못지않은 명가수로 변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래 후 이어진 토크에서 이상순은 타이틀 곡 '너와 너의'를 소개, 마지막으로 꿈을 묻는 질문에 '하고 싶은 음악을 하며 사는 것'이라며 뮤지션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24년 차 뮤지션 이상순의 '다시 여기 바닷가 (Acoustic Ver.)'와 '너와 너의' 라이브 무대는 이번 주 금요일에서 토요일로 넘어가는 오전 12시 30분, KBS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