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5 (토)

  • 구름많음동두천 16.5℃
  • 맑음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17.8℃
  • 맑음대전 17.7℃
  • 구름많음대구 16.6℃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16.8℃
  • 구름많음부산 17.9℃
  • 구름많음고창 17.9℃
  • 연무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17.5℃
  • 구름조금보은 12.1℃
  • 구름조금금산 13.7℃
  • 구름조금강진군 14.4℃
  • 구름많음경주시 13.6℃
  • 구름많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스포츠/연예

'라우드' 싸이, ‘강남스타일’에 “노래가 흉할뻔했다”라고 한 사연?

URL복사

 

(중앙법률신문) 박진영, 싸이가 자신의 MBTI 결과를 깜짝 공개했다.

SBS 초대형 보이그룹 프로젝트 'LOUD:라우드'(이하 '라우드')는 지난 2일 공식 SNS 및 네이버TV 등을 통해 프로듀서 박진영과 싸이의 MBTI(성격 유형 검사) 결과를 공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서로의 성향 파악을 위해 MBTI 검사를 진행하는 박진영과 싸이의 모습이 담겼다. 검사 결과 박진영은 ENFJ 정의로운 사회운동가, 싸이는 ENFP 재기발랄한 활동가 타입으로 나왔다. 동일한 지표가 3개나 나온 두 사람은 '우린 다른 면보다 비슷한 면이 많은 것'이라며 입을 모았다.

먼저 싸이의 검사 결과에서는 '살짝 미치면 인생이 즐겁다', '아이디어 하나로 세상을 바꾸다' 등 그와 딱 맞는 문구가 포함되어 있었고, 이에 싸이는 '히트다'라며 공감했다. 이어 박진영 역시 자신의 검사 결과를 읽었다. 결과를 모두 읽자마자 박진영은 '나는 언제나 이렇게(검사 결과처럼) 말하고 산다'라며 격하게 공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검사 도중 두 사람은 작곡 스타일에서 극명한 차이를 보인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진영은 빠르게 곡을 완성하는 편인 반면 싸이는 작업을 하면서 여러 번 수정한다는 것. 박진영은 싸이의 메가 히트곡 '강남스타일'을 처음 들었을 때를 회상하며 '곡이 너무 자연스러워서 한 번에 썼을 거라고 확신했다'라면서 '몇 번을 고친 건지 얘기를 듣고 충격받았다'고 했다. 그 이유에 대해 박진영은 '그렇게 고쳐서도 히트곡이 나올 수가 있나. 제가 쓴 모든 히트곡은 모두 한방에 30분 만에 쓴 것. 여러 번 고쳐서 히트곡이 나온 적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싸이는 ''강남스타일'에 원래 후렴 멜로디가 있었다'라면서 멜로디를 흥얼거렸고, 박진영은 지금의 '강남스타일'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에 순간 당황한 듯 일시정지 상태가 돼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싸이 역시 '노래가 흉할뻔했다'라며 웃음을 터뜨리기도.

비슷하면서도 다른 성향을 가진 두 사람은 각각 어떤 보이그룹을 선보일지 기대감과 궁금증을 더욱 높인다. SBS 초대형 보이그룹 프로젝트 '라우드' 첫 회는 135분으로 특별 확대 편성돼 5일(토) 밤 8시 55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