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일)

  • 흐림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9.3℃
  • 서울 27.4℃
  • 흐림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조금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9.3℃
  • 구름많음고창 27.3℃
  • 흐림제주 27.6℃
  • 흐림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5.5℃
  • 흐림금산 24.7℃
  • 구름많음강진군 28.0℃
  • 구름조금경주시 26.2℃
  • 맑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경제

오세훈 '재건축 집값 상승 방지·신속 공급' 대책 주문

주택건축·도시계획 첫 보고…광화문광장 공사 관련 언급 없어

URL복사

▶마스크 고쳐쓰는 오세훈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120다산콜재단을 방문, 운영현황을 보고받기 전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주택·도시계획 분야 업무보고에서 신속한 주택공급 방안과 함께 주요 재건축 단지의 집값 상승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이날부터 시작된 실·국·본부별 업무보고로 1호 공약이었던 '스피드 주택공급' 관련 주무 부서인 주택건축본부와 도시계획국의 보고를 첫 순서로 받았다.

 

그는 이 자리에서 "스피드 주택공급을 위해 자체적으로도 빠르게 추진 가능한 것을 분류해 좀 더 세밀한 실행계획을 정례적으로 보고해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주택공급 신호가 시장에 전달되도록 신중하고 신속하게 공급할 방법을 추가로 보고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다시 요동칠 조짐을 보이는 주요 재건축 단지의 집값 상승을 막을 수 있는 대책도 함께 마련하라고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만약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진행되면 가격이 불안정하니 부동산 가격 상승 우려가 있는 지역은 방지 대책을 어떻게 수립해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동안 규제로 억눌린 강남·잠실·목동·상계동 등 재건축 단지들에서는 최근 오 시장 당선 후 개발 기대감이 커지면서 시장이 들썩이는 분위기다.

▶강남·목동·상계동 등 재건축 기대감상승…성수동 50층 건물 서나
부동산 규제 완화를 공약으로 내세운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강남과 목동, 상계동 등 주요 재건축 시장 움직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성동구 성수동 성수전략정비구역 등 재개발 지역은 '50층 개발' 기대감으로 들썩인다. 오 시장은 2009년 한강르네상스 계획에 따라 성수전략정비구역을 지정하고, 당시 기부채납(공공기여) 비율을 25%로 늘리는 대신 아파트를 최고 50층 높이로 지을 수 있도록 길을 터줬다. 그러나 시정을 박원순 전 시장에게 넘기면서 '35층 층고제한'에 막혀 사업이 지연돼 왔다. 사진은 11일 서울 성동구 응봉산 팔각정에서 바라본 성수동 일대. 

 

또 선거 기간에 오 시장을 비롯한 주요 후보가 모두 '한강변 35층 제한' 완화를 언급하면서 지난 5일에는 강남구 압구정 재건축 단지의 현대7차 245.2㎡가 80억원(11층)에 거래돼 전국 최고 아파트값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이에 따라 오 시장이 집값 상승을 부추긴다는 비판을 피하고자 토지거래허가제 등을 검토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시 관계자는 "(오 시장의)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토지거래허가제도 검토해봐야 할 것"이라며 "아직 솔루션이 나오지 않았고 어떤 방향을 잡을지 고민 중"이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우선 규제를 풀 지역이 그간 한강변 높이 제한을 받아온 압구정·잠실·여의도 단지가 될 것이라는 시장 전망에 대해 "현재 어떤 상태라고 보고했지만, (오 시장의)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주택공급을 하자는 것은 정부와 같은 목표이고 서울시는 민간 쪽 길을 열어주는 것"이라며 "그동안 절차가 멈춰져 있던 구역들은 새로 출발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그 부작용이랄지, 신중하게 해야 할 부분들은 꼼꼼히 따져볼 것"이라고 했다.

 

이날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관련 현황 보고도 이뤄졌지만, 오 시장은 앞으로 2∼3개월간 그간의 문제 제기 내용에 대안을 마련해 더 자세히 보고하라고 지시했으며, 공사 중단 여부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