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3 (월)

  • 맑음동두천 19.0℃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20.8℃
  • 맑음대구 20.9℃
  • 맑음울산 21.1℃
  • 맑음광주 21.7℃
  • 맑음부산 18.4℃
  • 맑음고창 20.7℃
  • 구름많음제주 18.3℃
  • 구름조금강화 16.8℃
  • 맑음보은 19.4℃
  • 맑음금산 20.7℃
  • 구름조금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21.9℃
  • 맑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정치

임정 102주년…與 "역사 바로 세워야" 野 "통합 배워야"

URL복사

▶제102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야외광장에서 열린 제102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여야는 11일 임시정부 수립 102주년을 맞아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겠다는 의지를 다지면서도 문재인 정부의 정책기조와 관련해선 선명한 입장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든 원동력이자, 뿌리임이 분명하다"며 "문재인 정부는 국민들의 뜻을 받들어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우고 민족정기가 흐르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임기 첫해부터 독립 유공자에 대한 철저한 예우를 약속했으며, 충칭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하며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노력을 다짐한 바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선열들의 뜻을 이어받아, 대한민국을 뿌리 깊은 나무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내외에 흩어졌던 독립운동의 기운을 하나로 모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에는 통합의 정신이 담겼다"며 "문재인 정부도 '편 가르기 정치'를 떠나야 한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그것이) 4·7 재·보궐선거에서 나타난 국민의 명령"이라며 "야당을 존중하고 협치를 복원해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를 극복하고 국난을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은 국회를 존중해야 한다"며 "임시정부 헌장 역시 의정원의 역할과 삼권분립의 정신을 앞에 놓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