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4℃
  • 맑음강릉 18.7℃
  • 흐림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9.0℃
  • 맑음대구 15.4℃
  • 맑음울산 15.4℃
  • 구름많음광주 18.4℃
  • 구름조금부산 16.6℃
  • 구름많음고창 18.9℃
  • 구름조금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15.2℃
  • 구름많음보은 16.3℃
  • 구름많음금산 17.5℃
  • 구름많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6.8℃
  • 구름조금거제 16.2℃
기상청 제공

법률뉴스

차기 검찰총장 인선, 이번주 회의 열고 속도낼 듯

尹사퇴 이후 한달 넘도록 답보…'적임자 찾기' 고심

URL복사

▶대검찰청 청사

차기 검찰총장 인선을 위한 검찰총장후보추천위(이하 추천위) 활동이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윤석열 전 총장 사퇴 이후 한 달이 넘도록 답보 상태를 면치 못했지만 4·7 재보선이 끝나면서 추천위 활동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추천위는 이번 주 회의를 열어 법무부가 검증한 총장 후보자들을 심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추천위 회의는 12일 열릴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추천위 운영 규정에 따라 추천위 위원장이 회의 개최 사흘 전까지 회의 일시와 장소, 안건 등을 각 위원에게 알려야 하는데, 추천위 위원들은 지난 9일까지 회의 통보를 받지 못했다.

 

이에 따라 첫 회의는 이번 주 늦게나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법무부는 지난달 22일까지 국민 천거를 받은 뒤 천거된 인사들의 동의를 얻어 검증 작업을 진행해왔다. 추천위가 이들 중 3∼4명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하면 장관은 이들 중 1명을 대통령에게 제청한다.

 

대통령의 후보자 지명과 인사청문회 등 후속 절차를 고려하면 새 총장은 5월에나 취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차기 총장 선출을 둘러싸고 정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을 마무리하고 임기 말 정권을 호위해 줄 적임자를 찾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당초 호남 출신에 친정부 성향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유력한 총장 후보로 꼽혀왔다.

 

하지만 여당이 재·보궐선거에서 참패한 데다 이 지검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사건에 연루돼 피의자 신분이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서 '특혜 조사' 논란까지 불거졌다는 점에서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김오수(20기) 전 법무부 차관이 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차관은 한때 법무부 장관과 금융감독원장 후보 물망에도 오를 만큼 문재인 정부의 신뢰가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법무부와 검찰 사이에서 갈등을 중재하는 역할을 하며 합리적이라는 평가를 받은 조남관(24기) 대검 차장검사와 강남일 대전고검장(23기), 구본선 광주고검장(23기) 등도 후보군이다.

 

검찰 밖 인사 중에서는 봉욱 전 대검 차장(19기), 이금로 전 법무부 차관(20기), 양부남 전 부산고검장(22기) 등이 후보로 거론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