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16.3℃
  • 구름많음서울 13.6℃
  • 구름많음대전 12.8℃
  • 흐림대구 13.9℃
  • 흐림울산 16.7℃
  • 흐림광주 16.3℃
  • 흐림부산 15.7℃
  • 흐림고창 15.9℃
  • 흐림제주 18.2℃
  • 구름많음강화 15.0℃
  • 흐림보은 8.7℃
  • 흐림금산 9.6℃
  • 흐림강진군 12.3℃
  • 흐림경주시 11.9℃
  • 흐림거제 14.3℃
기상청 제공

정치

조국까지 건드린 초선들…당원들 “180석 만들어줬더니 총질”

정청래 "정체성 부정하면 지지층 잃어"…'탈당하겠다' 당 게시판 시끌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4·7 재보선 참패의 원인 중 하나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비롯한 정부·여당의 검찰개혁 드라이브가 지목되자 친문 인사들이 발끈, 반격에 나섰다.

 

'강성 친문'으로 꼽히는 정청래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서 "3월 초까지 박영선, 여론조사 1등이었다. LH 사태 이후 급격히 여론이 기울었다"며 "조국, 검찰개혁이 문제였다면 총선 때는 어떻게 승리할 수 있었을까요"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모든 정책을 부정하라는 식의 '십자가 밟기'의 덫에 걸리면 안 된다"며 "우리의 정체성을 부정하면 지지층 동지들을 잃는다"고 했다.

 

그는 "보다 중요한 것은 분열상이다. 지금은 '우왕좌왕'이 가장 경계할 독소"라며 "가급적 개별적 목소리를 줄이고 당의 단합된 목소리를 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의원의 페이스북 글은 앞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개혁의 대명사라고 생각했지만, 그 과정에서 국민들이 분노하고 분열한 것은 아닌가 반성한다"고 언급한 당내 2030 초선 의원들을 정조준한 것이다.

▶입장문 발표하는 민주당 2030 초선 의원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초선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대표적 친문 논객인 방송인 김어준 씨도 이날 자신의 라디오 방송에서 선거 참패가 '조국 지키기' 때문이었다는 김해영 민주당 전 의원을 정면 비판했다.

 

그는 "원래 선거를 지는 쪽에선 대체로 선거에 도움이 안 됐던 분들이 가장 도움이 안 될 말을 가장 먼저 나서서 한다"며 "소신파라고 띄워 주는데 이분들 말대로 하면 대체로 망한다"고 말했다.

 

이른바 '조국 지키기'에 앞장섰던 김용민 의원도 기자들과 만나 "검찰개혁 때문에 (선거에서) 졌다고 얘기하는 건 완전히 틀린 얘기"라며 "검찰개혁을 한창 이야기할 때 지지율은 이기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새 최고위원 선출과 관련해 "당의 비상시기인 만큼 중앙위원회가 아니라 당원들이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러한 제안을 당과 비대위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홈페이지 권리당원 게시판에서도 '검찰 개혁'을 선거 참패 원인으로 꼽은 일부 초선들을 향한 비난이 거셌다.

 

"LH 얘기는 모르쇠하고 엄한 조국·추미애를 끌고 오는 건 헛다리 짚은 것", "자신들 목 내놓고 검찰 개혁한 사람들을 총질하라고 180석을 만들어줬느냐", "초선의원들, 조국·추미애만큼 희생한 적도 없으면서 입만 나불거리지 말라", "십자포화를 맨몸으로 막아낸 조국과 그 일가를 감히 너희가 버리냐" 등 비난글이 쇄도했다.

 

"초선의원들 덕에 민주당 탈당한다"는 게시글도 올라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