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9 (금)

  • 맑음동두천 14.9℃
  • 맑음강릉 9.0℃
  • 맑음서울 16.2℃
  • 맑음대전 14.2℃
  • 구름많음대구 9.8℃
  • 구름많음울산 9.2℃
  • 구름많음광주 16.0℃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11.5℃
  • 맑음제주 15.6℃
  • 구름조금강화 13.4℃
  • 맑음보은 11.4℃
  • 맑음금산 13.4℃
  • 구름많음강진군 14.0℃
  • 구름많음경주시 8.6℃
  • 구름조금거제 11.1℃
기상청 제공

스포츠/연예

'목표가 생겼다' 김환희X류수영, 5월 19일 첫 방송 확정!

URL복사

 

(중앙법률신문) 김환희, 류수영의 세대초월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목표가 생겼다'가 드디어 편성을 확정 지었다.

MBC 새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가 오는 5월 19일(수) 밤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목표가 생겼다'는 자신의 삶을 불행하게 만든 사람들에게 복수하기 위해 '행복 망치기 프로젝트'를 계획한 19세 소녀 소현(김환희 분)의 발칙하고 은밀한 작전을 담은 드라마다. 인생에서 처음으로 갖게 된 목표를 이루려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예측 불가의 사건들을 재기 발랄하고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내며 공감과 위로를 선사할 것을 예고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여기에 극 중 캐릭터를 그대로 흡수한 듯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김환희와 류수영의 연기 호흡에도 관심이 쏠린다. 자신의 인생을 망친 사람에게 복수하는 것을 생애 첫 목표로 정한 19살 소녀 소현 역의 김환희와 다정하고 심성 좋은 치킨집 사장 재영으로 분한 류수영은 이번이 함께 연기하는 첫 작품. 극 중에서 뿐만 아니라 실제로도 나이 차가 있는 두 배우는 그 차이를 무색케 한 '찐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무엇보다 '목표가 생겼다'는 흥미로운 스토리 전개에 대해 호평을 받으며 지난해 MBC 극본 공모전에서 우수작품상을 수상, 대본의 완성도와 가능성을 한 번에 인정 받은 작품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때문에 극의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 든 김환희, 류수영의 열연이 더해져 드라마로 어떻게 구현이 되었을지, 그리고 이들이 만들어낼 시너지에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제작진은 '김환희와 류수영의 호흡은 훈훈 그 자체다. 덕분에 '세대통합'이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고스란히 실감할 수 있는 현장 분위기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런 분위기가 드라마에서도 그대로 느껴질 수 있을 것'이라며 '첫 방송까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C 새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는 오는 5월 19일(수) 밤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