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5 (월)

  • 흐림동두천 10.4℃
  • 구름조금강릉 8.1℃
  • 맑음서울 11.4℃
  • 구름조금대전 10.5℃
  • 맑음대구 9.1℃
  • 구름조금울산 9.1℃
  • 맑음광주 10.9℃
  • 맑음부산 9.7℃
  • 맑음고창 6.6℃
  • 맑음제주 12.2℃
  • 흐림강화 10.1℃
  • 구름조금보은 7.0℃
  • 맑음금산 7.1℃
  • 맑음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5.4℃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경제

금융지주사 인터넷은행 나오나…은행연 "당국에 수요 전달 예정"

상당수 금융지주, 100% 인터넷은행 자회사 소유 희망

URL복사

국내 주요 금융지주사들이 독자적 인터넷은행을 만들기 위해 금융당국과의 의견 조율을 준비하고 있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연합회는 지난 2월말∼3월초 금융지주사들을 상대로 인터넷은행 설립 수요를 조사했고, 그 결과를 조만간 금융위원회 실무진에 전달할 예정이다.

 

조사에서 상당수 금융지주사는 100% 지분을 보유한 인터넷은행 자회사를 세우고 싶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많은 지주사들이 인터넷은행 소유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지주사들의 요청 등을 취합해 당국에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장 설립 인허가를 신청하기 위한 것이라기보다,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넓힌다는 의미에서 중장기적으로 금융지주사 소유 인터넷은행의 필요성을 사전에 실무 차원에서 금융당국에 설명하는 과정"이라고 덧붙였다.

 

만약 주요 금융지주사가 본격적으로 인터넷은행 설립에 나서면 현재 영업 중인 케이뱅크, 카카오뱅크와 본인가를 남겨둔 토스뱅크에 이어 네 번째 인터넷은행이 탄생할 가능성이 커지는 셈이다.

 

현재 금융지주가 아닌 시중은행은 인터넷은행들에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케이뱅크의 2대 주주, KB국민은행은 카카오뱅크의 3대 주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