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1 (화)

  • 흐림동두천 20.0℃
  • 흐림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3.2℃
  • 구름조금대전 28.0℃
  • 맑음대구 28.4℃
  • 구름조금울산 25.2℃
  • 맑음광주 28.8℃
  • 맑음부산 25.6℃
  • 맑음고창 27.3℃
  • 구름조금제주 27.3℃
  • 흐림강화 19.1℃
  • 맑음보은 25.8℃
  • 맑음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조금경주시 28.3℃
  • 맑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법률뉴스

'택지개발지 부동산 투기'…경찰, LH 전북본부 직원 소환

아내 명의로 완주지역 토지 투기 의혹, 조사에서 혐의 부인

URL복사

▶전북경찰, LH 전북본부 관계자 소환 조사
1일 오후 전북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전담수사팀이 LH 전북본부 관계자 이모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수도권 신도시와 택지개발 예정지 부동산 투기 의혹을 조사 중인 전북경찰청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압수수색 이후 LH 관계자를 처음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전북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전담수사팀은 1일 낮 12시 5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4시간여 동안 LH 전북본부 관계자 이모씨를 소환해 부패 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사했다.

 

이씨는 LH 전북본부에 근무하며 2015년 내부 정보를 이용해 완주의 한 개발 지역에 아내 명의로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변호인과 함께 조사실로 들어갔다.

 

경찰은 이날 이씨를 상대로 부동산 취득 경위와 부당이득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이씨는 관련 혐의 일부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2일 수사팀 14명을 투입해 LH 전북본부와 사건 관계인의 자택·차량 등 3곳을 압수수색 한 바 있다.

 

경찰이 LH 전북본부 관계자를 소환한 것은 압수수색 이후 처음으로, 이번 조사는 지난번 확보한 증거 자료를 근거로 이뤄졌다.

 

경찰은 그동안 자체적으로 입수한 부동산 투기 첩보와 국가수사본부 정보를 토대로 수사를 진행해 왔다.

▶LH 전북본부 압수수색 후 차량에 압수품 옮기는 경찰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피의자를 상대로 한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며 "구체적 진술 내용이나 혐의 등에 대해서는 피의사실 공표 등의 문제로 외부에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증거 자료를 토대로 LH 전북본부 관계자들을 조사할 예정"이라며 "광명 신도시와 전북 지역 내 투기 의혹 등을 전반적으로 들여다보겠다"고 덧붙였다.

 

LH 전북본부 측은 관계자 소환 조사가 시작된 가운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LH 전북본부 관계자는 "피의자 소환 관련해 LH 차원에서 입장을 말씀드리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사안별로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전북경찰청은 지난달부터 이날까지 LH 직원 등 공공기관 임직원의 부동산 내부정보 부정 이용행위 6건을 적발해 수사하고 있다.

 

또 LH 전북본부 직원 등 2명을 부패 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으며, 내사 대상도 확대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