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8 (화)

  • 흐림동두천 18.1℃
  • 흐림강릉 24.6℃
  • 흐림서울 20.3℃
  • 구름많음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3.9℃
  • 구름많음부산 21.2℃
  • 흐림고창 21.8℃
  • 구름많음제주 20.9℃
  • 흐림강화 18.3℃
  • 구름많음보은 17.7℃
  • 구름많음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22.3℃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경제

윤석헌 "빅테크 등 비은행 금융 커져…총체적 감독 필요"

URL복사

▶윤석헌 금감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비은행 금융 부문이 성장함에 따라 금융시스템 리스크가 확대될 우려가 있다며 총체적인 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화상회의로 개최된 바젤은행감독위원회 최고위급회의(GHOS)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고 금감원이 전했다. GHOS는 바젤위원회 회원국의 금융감독기관장과 중앙은행 총재가 참여하는 의사결정기구다.

 

이날 회의에서 회원국들은 바젤은행감독위원회의 업무계획 등을 승인하고, 비은행 금융중개(NBFI)와 은행시스템의 상호연계성과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윤 원장은 "한국에서도 비은행 금융중개나 빅테크·핀테크 기업의 성장으로 은행의 중개 기능이 약화되는 동시에 금융시스템 리스크가 확대될 우려가 생겼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려면 비은행 권역에 한정해 규제·감독방안을 마련하기보다 은행과 비은행간 연계와 금융산업 전반의 시스템 리스크 등을 고려한 총체적인 접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또 "현재 각국이 진행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금융지원책 종료 시 절벽효과에 따른 시장충격이 최소화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