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9.7℃
  • 맑음강릉 6.0℃
  • 구름조금서울 12.4℃
  • 맑음대전 10.3℃
  • 구름조금대구 6.6℃
  • 맑음울산 7.0℃
  • 흐림광주 12.8℃
  • 맑음부산 9.6℃
  • 구름조금고창 10.8℃
  • 구름조금제주 13.5℃
  • 구름조금강화 13.3℃
  • 맑음보은 8.4℃
  • 구름조금금산 7.9℃
  • 구름조금강진군 10.4℃
  • 구름조금경주시 3.1℃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스포츠/연예

"TV는 사랑을 싣고", '타타타' 가수 김국환 출연

URL복사

 

(중앙법률신문) 가수 김국환이 무명 시절 하숙집 아주머니를 찾아 나선 사연은 무엇일까.

오늘(10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53년 차 가수 김국환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김국환은 자신의 대표곡 '타타타'의 가사만큼이나 극적인 인생사를 회상했다.

1969년 '그 겨울의 찻집' '킬리만자로의 표범' 등 명곡을 만든 김희갑 악단에 들어가 가수로 첫 발을 내딛은 김국환은 빨리 성공하고 싶은 욕심에 덜컥 독립했다가 힘겨운 시절을 보내야만 했다고. 이후 김국환은 40대 중반의 나이에 '타타타'가 국민적인 히트를 치게 되면서 인생 역전의 대명사가 됐다는데. 김국환은 당시 음악 순위 프로그램에서 10대들의 우상이었던 서태지, 신승훈과 삼파전을 벌였다고 해 MC 김원희와 현주엽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런 가운데 김국환은 힘겨운 무명 시절을 이겨낼 수 있었던 원동력으로 당시 하숙집 아주머니를 꼽으며 이번에야말로 꼭 다시 만나서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김국환은 '하숙집 아주머니가 아니라 친어머니 같았다'고 말하며 40여 년이 흐른 지금도 잊지 못하는 크나큰 은혜를 입었다고 밝혀 과연 그것이 무엇일지, 또 그의 간절한 재회의 바람이 이루어질 지 이날 방송에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무명 가수에서 일약 스타덤에 오른 김국환의 인생 역전 스토리와 잊을 수 없는 하숙집 아주머니와의 특별한 인연은 오늘(10일) 저녁 8시 30분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