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17.8℃
  • 맑음서울 18.9℃
  • 구름조금대전 22.0℃
  • 구름조금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15.1℃
  • 맑음광주 21.2℃
  • 구름많음부산 16.0℃
  • 맑음고창 19.5℃
  • 맑음제주 18.3℃
  • 구름조금강화 16.6℃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21.5℃
  • 맑음강진군 18.6℃
  • 구름조금경주시 16.6℃
  • 구름조금거제 15.8℃
기상청 제공

정치

문대통령, 신현수 靑민정 사표수리…후임에 非검찰 김진국

윤석열 사의 수용 45분 만에 민정수석 교체
申, 임명 63일 만에 사퇴…文정부 최단명 민정수석 될 듯

URL복사

▶인사말 하는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
4일 임명된 김진국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최근 검찰 인사와 관련해 사의를 표명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표를 수리하고, 후임에 김진국 감사원 감사위원을 임명했다.

 

지난달 22일 신 수석으로부터 거취를 일임받은 지 열흘 만이다.

 

지난해 12월 31일 임명된 지 63일 만에 물러난 것으로, 문재인 정부의 최단명 민정수석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신 수석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7일 자신과 충분한 사전 조율을 거치지 않은 상태에서 검찰 간부급 인사를 발표하자 이에 반발해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민정수석 교체 발표는 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수용 발표가 있은 지 불과 45분 만에 이뤄졌다.

 

그동안 검찰을 둘러싸고 이어져 온 '갈등 정국'을 속전속결로 종식하려는 의지로 해석된다. 굵직한 검찰 관련 인사로 국면을 전환해 임기 후반기 국정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로도 읽힌다.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은 사법시험(29회) 합격 후 변호사로 활동하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이 민정수석·비서실장으로 있을 때 법무비서관을 지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부회장도 거쳤다. 2017년 대선 때 문재인 캠프에서 법률지원 역할을 했고, 정부 출범 직후부터 현재까지 감사원 감사위원으로 활동했다.

 

문 대통령이 첫 검찰 출신 민정수석으로 신 수석을 발탁해 검찰과의 새로운 관계를 모색했으나 검찰 인사를 놓고 '신현수 사의 파동'이 발생하자, 다시 비(非)검찰 출신을 기용한 셈이다.

 

신 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김 신임 수석을 후임으로 소개하며 "문 대통령과 함께 근무할 당시 법무·검찰 관련 업무를 담당해 사법개혁을 안정적으로 추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권력기관 개혁을 안정적으로 완수하고 끝까지 공직사회 기강을 확립할 적임자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래픽]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 '김진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