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5.3℃
  • 흐림대전 3.4℃
  • 흐림대구 5.1℃
  • 흐림울산 8.3℃
  • 맑음광주 6.4℃
  • 부산 9.3℃
  • 구름많음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11.2℃
  • 맑음강화 2.6℃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3.5℃
  • 맑음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6.6℃
  • 흐림거제 9.1℃
기상청 제공

스포츠/연예

평창올림픽 은메달 신화 '팀 킴' 강릉에 새 둥지 틀어

강릉시청 입단…"우여곡절 잊고 훈련에만 집중하겠다"

URL복사

2018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신화를 쓴 여자컬링 '팀 킴'(Team Kim·스킵 김은정)이 강원 강릉시에 새 둥지를 틀게 됐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신화를 쓴 여자컬링 '팀 킴'(스킵 김은정)이 4일 강원 강릉시청에서 입단 업무협약을 하고 있다. 

 

스킵 김은정 등 선수 5명과 임명섭 코치는 4일 오전 강릉시청에서 김한근 강릉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입단 업무협약을 했다.

 

김은정은 "2018평창올림픽 때 강릉컬링경기장에서 이뤄낸 역사적인 순간들은 저의 인생에서 절대로 잊을 수 없었던 감사한 시간이었다"며 "강릉시청의 이름을 달고 함께 하게 돼 더욱 기쁘다"고 말했다.

 

임 코치는 "컬링 인프라가 많이 갖춰진 곳에서 은메달을 땄고, 우여곡절이 많았던 것을 잊고 훈련에 집중할 수 있는 곳이어서 강릉을 선택하게 됐다"면서 "이런 곳에서는 무리 없이 훈련에 집중하고, 베이징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시장은 "강릉의 이름을 걸고 세계로 나가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높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이때 국민에게 힘을 달라"고 당부했다.

▶밝은 표정 되찾은 팀 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신화를 쓴 여자컬링 '팀 킴(스킵 김은정)'이 4일 강원 강릉시청에서 입단 기자회견을 마친 뒤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팀 킴은 의성여고 출신 4명(김은정·김영미·김선영·김경애)과 경기도 출신 김초희로 이뤄진 컬링 팀이다.

 

2018년 동계올림픽 당시 팀 킴은 강릉컬링센터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면서 컬링 열풍을 일으켰지만, 그해 11월 지도자 가족에게 갑질에 시달려왔다고 폭로한 바 있다.

▶여자 컬링 대표팀, 일본 꺾고 결승 진출. 

이후 팀 킴은 훈련에만 집중할 상황이 되지 못해 춘천시청과 경기도청에 국가대표 자리를 내주는 처지가 됐다.

 

팀 킴은 3년 만인 지난해 11월 컬링 태극마크를 되찾았지만, 소속팀과 연맹의 지원을 받지 못해 개인 훈련을 해왔다.

 

지난해 말 경북체육회와 재계약에 실패하면서 소속팀이 없는 상태였다.

 

팀 킴은 5일부터 강릉컬링센터에서 오는 5월 예정된 세계선수권대회를 준비하기 위한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