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8 (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지방

통합 LCC 부산 유치 힘 모은다…상공계·시민단체 공동 대응

부산상의 주최 관계기관 대책 회의…지역항공 기반 확보 총력

URL복사

▶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
[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 제공]

 

저비용항공사(LCC) 3사(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 통합에 대비해 부산시와 상공계, 시민사회단체 등이 공동 대응에 나섰다.

 

부산상공회의소는 9일 오후 8층 회의실에서 부산시, 시의회, 에어부산, 시민단체, 에어부산 지역 주주사(부산은행, 서원유통, 동일, 윈스틸) 관계자, 항공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LCC 통합 관계기관 대책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국토교통부가 지방을 거점으로 통합 LCC를 구축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통합 LCC 본사 부산 유치와 에어부산 분리 매각 등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비한 부산지역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책 회의에서는 LCC 3사 통합 때 부산을 기반으로 하는 지역 항공사인 에어부산의 기업 가치와 위상을 보전하고 통합 LCC 본사 유치를 위한 다양한 입장과 요구가 쏟아졌다.


▶부산 LCC 통합 관계기관 대책 회의

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대표는 "항공 경쟁력을 가진 도시인 부산이 LCC 기반을 확보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며 "LCC 본사 유치를 절대 양보할 수 없는 만큼 적극적인 유인책을 마련하는 등 선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광일 신라대 김광일 항공운항학과 교수는 "외국 항공사 노선 1개를 유치하는 데 많은 공을 들여야 하는데 지역 항공사가 없어진다면 부산 입장에서는 큰 손해"라며 "생산 유발, 고용효과 등 경제적 가치를 가진 에어부산을 절대 놓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에어부산 지역 주주사들은 "에어부산은 지난해 한일관계 악화, 올해는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했지만 지역 항공사이기 때문에 유상증자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며 "LCC 3사 통합에 따른 본사 부산 유치와 에어부산 분리 매각에 대비해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시 신공항추진본부는 "지방 출자출연법이 새로 제정되면서 부산시가 에어부산 유상증자에 참여하지 못했지만, 증자 참여를 위해 행정안전부에 질의해놓은 상태"라며 "통합 LCC 본사를 부산에 유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항공 물류 관련 대응책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상의는 내년 3월 LCC 3사 통합에 대비해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LCC 통합 대응 TF'를 구성하고 부산을 중심으로 통합 LCC가 운영되도록 정부와 정치권 등에 주문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