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맑음동두천 4.9℃
  • 흐림강릉 10.4℃
  • 맑음서울 8.1℃
  • 맑음대전 7.8℃
  • 구름조금대구 10.0℃
  • 구름많음울산 12.5℃
  • 연무광주 9.3℃
  • 흐림부산 12.7℃
  • 흐림고창 6.8℃
  • 흐림제주 12.9℃
  • 맑음강화 6.4℃
  • 구름조금보은 3.0℃
  • 구름조금금산 4.8℃
  • 구름많음강진군 9.4℃
  • 구름조금경주시 6.2℃
  • 흐림거제 9.9℃
기상청 제공

정치

'야권 대장주' 윤석열에 쏠리는 시선…국민의힘 입당 미지수

국힘, '尹영입' 구심력 부각…尹, 제3지대에서 힘 키울 수도

URL복사

▶사전 투표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힘이 7일 '대선 전초전'격인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승리하면서 야권의 정권교체 가능성에 힘이 실리게 됐다.

 

자연스럽게 문재인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면서 차기 대권주자로 급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걸음에 시선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4일 검찰을 박차고 나온 이후 잠행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면서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에 대한 비판, 재보선 투표 독려 등의 메시지를 내놓기는 했지만, 아직은 몸을 낮추고 '등판 타이밍'을 고심하는 표정이다.

 

윤 전 총장의 대권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큰 틀에서는 '국민의힘'과 '제3지대'가 주된 선택지로 거론된다.

 

국민의힘은 이번 재보선의 컨벤션효과와 함께 제1야당의 우월한 조직력과 자금력을 앞세워 정권 교체를 위한 '구심점' 역할을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통상 대선을 치를 때 선거비용은 수백억 원에 달한다. 윤 전 총장의 개인적 자금이나 후원금으로 선거비용을 충당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2017년 제3지대를 노렸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인력·조직·자금 측면에서 압박감에 내몰려 대권 꿈을 접은 것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는 말도 나온다.

 

당내 일각에서 보궐선거 전부터 '선 통합 후 전당대회' 모델을 거론한 것도 제3지대의 정치적 공간을 축소해 윤 전 총장을 붙들겠다는 구상이 깔려있다.

▶윤석열에 쏠린 관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로 들어가고 있다. 

 

윤 전 총장이 정치 일선에 나선다면 당분간 제3지대에 머물며 야권 단일화를 도모하려 할 가능성이 있다.


윤 전 총장은 여권이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내세우며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를 추진하자 거세게 반발하며 총장직을 내려놓았다.

 

불과 몇 달 안 돼 기성 정치권과 손을 잡는다면, 자신의 행적에 정치적 편향성이 덧칠되고, 향후 행보에도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한 야권 중진 의원은 "어차피 정치는 지지율 높은 사람이 '대장주'다. 유력 주자가 깃발을 꽂으면 그곳으로 모일 수밖에 없다"며 윤 전 총장이 제3지대로 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제3지대에서 정권을 향한 비판을 이어가며 정치적 중량감을 더 키운 뒤에 막판에 국민의힘과 손을 잡지 않겠냐는 전망도 있다.

 

한 야당 의원은 "갑자기 입당하면 오히려 '몸값'이 떨어진다"며 "올해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갈 때, 대권 레이스가 임박하면서 자연스럽게 합류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