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9 (월)

  • 맑음동두천 8.1℃
  • 구름조금강릉 14.0℃
  • 서울 8.9℃
  • 구름많음대전 10.8℃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4.3℃
  • 흐림광주 12.1℃
  • 맑음부산 14.3℃
  • 흐림고창 10.9℃
  • 맑음제주 14.0℃
  • 흐림강화 7.9℃
  • 흐림보은 8.0℃
  • 구름많음금산 9.6℃
  • 구름많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정치

오세훈 "지지율, 1주일이면 安과 비슷할 것…朴과 해볼 만"

"안철수 금명간 만나기는 어려울 것…단일화 이후 기대"
"솔직히 경선 질 확률 높다고 생각…희망의 단초 본다"

URL복사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4일 여의도 협동조합 카페 '하우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4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지지율 차이가 있었지만, 5~7일 정도 지나면 거의 비슷해질 가능성이 크다"며 단일화 경선 승부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오 후보는 이날 경선 결과 발표 직후 협동조합 카페 '하우스'에서  다가올 단일화 경선에 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울시 연립정부 구성 의지를 거듭 피력하며 "안 후보와 뜻만 잘 맞고 신뢰만 생기면 사상 초유의 공동경영하는 모습에서 실제 성과까지 낼 수 있다"며 "단일화뿐 아니라 이후에도 기대가 크다"고 강조했다.

 

여론조사 1위를 달린 나경원 후보를 제친 경선 결과에 대해선 "솔직히 말해서 질 확률이 높다고 생각했다"며 "결과적으로 이 정도 지지율이 나오려면 당에서도 (중도 확장을 향한) 시각의 변화, 희망의 단초를 본다"고 평가했다.

 

오 후보는 수락 직후 김근식 비전전략실장을 만나 30여 분간 단일화 준비 상황에 관해 대화를 나누는 등 사실상 단일화 협상 준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구체적 협상 방안은 "당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보조를 맞추겠다"며 "안 후보와 만남은 당과 조율 상황 등을 고려할 때 금명간 만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단일 후보의 기호, 선거인단 구성 여부, 토론 방법 등 구체적 방법론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하기는 이르다"며 말을 아꼈다.

 

오 후보는 단일화에서 승리한다는 전제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의 본선 대결은 "해볼 만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박 후보와 토론과정에서 자신에 대한 많은 오해가 풀릴 것이라며 "무상급식 투표만 해도 당시 민주당은 민주화 운동을 하신 분들이 정책투표에서 나쁜 투표라며 불참 운동을 했다. 민주주의 역사에서 부끄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박 후보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 있으면서 어떤 성과를 냈는지, 정부가 실패한 주택정책에서 얼마나 차별화된 정책을 내놓을 수 있을지, 공약으로 내세운 토지 임대부주택 30만호가 가능한지 등도 토론과정에서 시민들의 판단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 후보는 앞서 경선 TV토론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체제가 그만 돼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한 것과 관련해 "당원에 의해 선출된 대표가 당원들의 총의를 모아 중도를 향한 행보를 할 때 비로소 당이 바뀌고 있다는 평가를 국민들에게 받을 것이라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다만 "한참 선거할 때 지휘관이 바뀌는 것은 정상이 아니고, 선거 후 결정해도 늦지 않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