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9 (월)

  • 맑음동두천 8.1℃
  • 구름조금강릉 14.0℃
  • 서울 8.9℃
  • 구름많음대전 10.8℃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4.3℃
  • 흐림광주 12.1℃
  • 맑음부산 14.3℃
  • 흐림고창 10.9℃
  • 맑음제주 14.0℃
  • 흐림강화 7.9℃
  • 흐림보은 8.0℃
  • 구름많음금산 9.6℃
  • 구름많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지방

강원 잠정 폭설피해 119억원…피해 더 커질 듯

인삼시설·비닐하우스 등 148㏊ 피해, 돼지 30마리 폐사

URL복사

▶2일 오후 60㎝ 가량의 많은 눈이 내린 강원도 강릉의 산간마을인 왕산면 송현리의 농가주택 비닐하우스 2동이 눈의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무너졌다. 강릉시에 따르면 비닐하우스 8동과 축사 5동이 무너졌다. 

 

지난 1~2일 강원 영동과 산지를 중심으로 쏟아진 폭설로 발생한 재산피해는 11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4일 강원도에 따르면 고성과 강릉, 양양, 홍천, 양구, 평창 등 14개 시·군에서 발생한 피해 면적은 148㏊로 조사됐다.

 

피해는 주로 인삼시설과 비닐하우스에 쏟아졌다.

 

규모별로는 인삼시설이 95㏊로 가장 피해가 컸고 비닐하우스 50㏊, 과수 1.8㏊, 돼지 30마리 폐사로 나타났다.

 

피해가 큰 이유는 이번 눈의 특징이 물기를 잔뜩 머금은 습설인 탓이다.

 

도는 농로에 쌓인 눈이 녹는 대로 현장조사를 실시하면 피해 면적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2일 오후 많은 눈이 내린 강원 강릉시 주문진읍 장덕고개길의 한 돼지농장 축사가 눈의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무너졌다. 강릉시에 따르면 비닐하우스 8동과 축사 5동이 무너졌다. (사진=강릉시청 제공) 

 

도는 대설피해 응급피해복구 현장지원단을 5일까지 운영하며 작목별 영농기술 및 소요자재 수급, 군부대 및 유관기관 일손돕기를 지원하고 피해 신고 완료 시점인 오는 12일부터 정밀 피해 조사를 실시해 복구계획을 확정한다.

 

이영일 농정국장은 "피해가 큰 인삼재배시설을 신속히 복구해 조기출하에 의한 피해예방을 방지하고 비닐하우스는 영농기 이전 철거를 완료해 농업경영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