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6 (화)

  • 흐림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5.9℃
  • 흐림서울 9.5℃
  • 구름많음대전 6.0℃
  • 구름많음대구 4.2℃
  • 구름조금울산 5.3℃
  • 구름많음광주 8.0℃
  • 구름많음부산 7.9℃
  • 구름많음고창 3.7℃
  • 흐림제주 11.7℃
  • 구름많음강화 7.8℃
  • 구름많음보은 2.2℃
  • 구름많음금산 2.5℃
  • 흐림강진군 6.5℃
  • 구름많음경주시 1.4℃
  • 구름조금거제 6.0℃
기상청 제공

스포츠/연예

"TV는 사랑을 싣고" 유진박, 매니저 사기 사건 이후 첫 방송 출연...줄리아드 예비학교 시절 친구와 재회

URL복사

 

(중앙법률신문)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휴먼 예능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이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유진박은 줄리아드 음대 4학년 재학 당시 미국의 한 클럽에서 전자 바이올린으로 공연을 하는 모습이 국내 방송을 통해 소개되며 이를 계기로 열린음악회에 출연, 뛰어난 연주 실력과 화려한 무대매너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큰 인기를 모았던 인물.

이날, 유진박은 여전히 녹슬지 않은 실력으로 연주를 하며 등장해 탄성을 불러왔다. 과거 매니저로부터 폭행과 사기를 당하는 사건이 반복되며 안타까움과 걱정을 자아냈던 유진박은 현재는 어머니 지인의 도움으로 안정적인 생활 속 음악을 계속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안도하게 했다.

유진박은 이날 줄리아드 예비학교 시절 친구인 송솔나무 씨를 찾고 싶다고 했다. 먼저, MC들은 유진박을 추적카로 데리고 가 팬들의 응원 댓글을 보여주었다. 제작진이 사람에게 큰 상처를 받았던 유진박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주기 응원 댓글을 모았고 한글이 익숙하지 않은 유진박을 위해 모두 영어로 번역해 추적카 안에 빼곡히 붙여 두었던 것. 댓글들을 둘러보며 눈을 떼지 못하던 유진박은 팬들의 응원에 미소를 지었고 젊은 팬들이 있다는 것을 신기해하면서도 행복해했다. 특히, 어린 시절 유진박의 공연을 본 후 24년째 바이올린 연주를 하고 있다는 팬의 글을 보고는 감격했다.

의사였던 유진박의 아버지는 가족을 위해 헌신하셨고, 인자하고 좋은 분이셨다고 했다. 어머니는에너지가 넘치고 음악을 사랑하는 분으로 유진박이 실력을 키우는 데 큰 도움을 주셨다고. 유진박의 첫 전자 바이올린 역시 15살 생일 선물로 어머니에게 받았을 만큼 그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그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배울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했다. 어머니와 자신이 한 팀이었다는 유진박의 말에서는 누구보다 특별했던 모자의 관계를 엿보게 했다.

그리운 친구 송솔나무 씨와의 인연도 어머니로 인해 맺어진 것. 외아들인데다 바이올린만 해서 친구가 없는 유진박이 외로워할까 봐 어머니는 홈스테이를 했고 이를 통해 송솔나무 씨를 만났다고 했다. 유진박은 2000년경 어머니가 운영하는 재즈클럽에서 송솔나무 씨와 만났었지만 연락처가 없고 찾는 방법도 몰라 그 이후 만날 수 없었다고 했다.

일행은 최종 장소로 이동하며 추적 과정을 영상으로 지켜봤다. 송솔나무 씨가 나올지 알지 못한 채 최종 장소에 도착한 유진박은 '솔나무'하고 크게 부르며 그를 찾았다. 얼마 후 '헤이 유진'하며 송솔나무 씨가 나타났고 두 사람은 반갑게 포옹했다. 송솔나무 씨는 '유진이 어머니 덕분에 지금 연주자로 살 수 있었어요'라며 유진박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에 감사해했다. 또한 '유진이 어머님은 오직 유진이를 위해 사셨어요'라더니 자신의 아버지가 유진박의 어머니로부터 '우리 유진이를 뺏어갔다'라는 긴급 전화를 받고 유진박의 매니저를 찾아갔지만 유진박을 만나지 못하고 돌아왔다는 것을 처음으로 털어놓았다.

유진박은 송솔나무 씨가 자신의 어머니에 대해 얘기해 준 것에 대해 고맙다고 했고 두 사람은 유진박의 바람대로 비틀즈의 '렛 잇 비'를 함께 연주했다. 두 사람의 환상적인 연주가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은 가운데 그들의 따뜻한 우정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

스타들의 가슴 속에 품고 있던 소중한 추억 속의 주인공을 단서를 통해 찾아가는 추리와 추적 과정이 더욱 흥미로워지고 생애 가장 특별한 재회의 감동이 배가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