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동두천 4.8℃
  • 흐림강릉 12.2℃
  • 서울 8.6℃
  • 대전 8.4℃
  • 박무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10.7℃
  • 구름많음광주 10.8℃
  • 구름많음부산 11.1℃
  • 흐림고창 12.7℃
  • 흐림제주 17.9℃
  • 흐림강화 7.1℃
  • 흐림보은 7.1℃
  • 흐림금산 6.8℃
  • 구름많음강진군 12.0℃
  • 구름조금경주시 7.6℃
  • 구름많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정치

文대통령 "가덕신공항, 국토부가 책임 있는 자세 가져야"

"사업 방향 변화 따른 국토부 실무진 곤혹 충분히 이해"
"국토부 의지없인 진행 어려워…2030년 이전 완공 속도"
변창흠 "국토부 반대로 비춰져 송구…관계기관 이견 해소"

URL복사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 가덕도 공항 후보지로 이동하는 선상에서 열린 '가덕도 공항 보고 및 동남권 메가 시티 간담회'에 참석해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으로 부터 관련보고를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정부의 가덕도 신공항 추진 사업에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 차원의 반발 움직임이 보이는 것과 관련해 "국토부가 책임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회' 참석 후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를 둘러본 뒤 관련 보고 마무리 발언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가덕신공항은 기재부부터 여러 부처가 협력해야겠지만, 국토부가 역할 의지를 가져야 한다"며 "사업 방향이 바뀌어 국토부 실무진의 곤혹스러움이 있을 것이다. 그 곤혹스러움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국토부가 의지를 갖지 못하면, 원활한 사업 진행이 쉽지 않을 수 있다"며 2030년 이전에 완공시키려면 속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시절부터 출발한 가덕신공항 논의 필요성을 언급하는 것으로 현재 추진 당위성을 부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 가덕도 공항 예정지를 선상 시찰하며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으로 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문 대통령은 "가덕신공항 논의는 2002년 백수십 명이 사망한, 비극적인 김해공항 돗대산 민항기 추락 사고가 출발"이라며 "신공항 논의의 근본은 안전성에 있다. 더 나아가 사업을 키워 동남권 지자체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제2 관문공항의 필요성도 여전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방의 피폐함과 인천공항을 지방의 1000만 명이 이용하는 불편함을 그대로 둘 수는 없다"며 "물동량 면에서도 초정밀 사업이 발전할수록 항공물류의 중요성이 커진다"고 했다.

 

이어 "항공물류의 역할이 키워질 필요가 있으며, 철도의 종착지인 부산에 관문공항을 갖추면 육·해·공이 연결되면서 세계적인 물류거점이 될 수 있다"며 "가덕신공항을 조기에 실현시키려면 국토부가 이에 대한 공감과 의지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 가덕도 공항 후보지로 이동하는 선상에서 열린 '가덕도 공항 보고 및 동남권 메가 시티 간담회'에 참석해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으로 부터 관련보고를 받고 있다. 

 

이에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일부 언론에서 마치 국토부가 가덕신공항을 반대한 것처럼 비춰져 송구하다"며 "국토부의 분석보고서는 당초 발의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안의 내용 중 사전타당성 조사의 필요성을 설명하기 위해 작성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는 국토교통위 심의 과정에서 사전타당성 조사 시행이 반영되는 등 관계기관 이견이 해소됐다"며 "내일 법안이 통과되면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