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맑음동두천 14.4℃
  • 구름조금강릉 11.7℃
  • 맑음서울 14.9℃
  • 구름조금대전 15.3℃
  • 구름많음대구 11.4℃
  • 구름많음울산 10.6℃
  • 구름많음광주 14.2℃
  • 구름많음부산 12.9℃
  • 구름많음고창 15.2℃
  • 흐림제주 12.6℃
  • 맑음강화 13.9℃
  • 구름많음보은 13.4℃
  • 구름많음금산 13.0℃
  • 구름많음강진군 14.0℃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많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법률뉴스

여경 "정인이 재판 시위대가 폭행, 처벌 원해"…경찰 조사

양모 탄 호송차 법원 나갈 때 몸싸움
여경이 시위대에 폭행 당했다고 주장

URL복사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관계자들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정인이 사건' 2차 공판을 앞두고 입양부모의 살인죄 및 법정 최고형 선고를 요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정인이' 입양부모 2차 공판이 열린 지난 17일, 일부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 과정에서 여경이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경찰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서울 양천경찰서는 한 여경이 전날 열린 정인이 사건 공판이 끝난 후 입양모 장모씨가 탄 호송차량이 법원을 나서는 과정에서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있었고, 여기서 시위대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여경은 가해자에 대한 처벌 의사를 밝혔고, 이에 따라 피해자 조사가 진행됐다.

구체적으로 어떤 식으로 폭행을 당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아직 가해자가 특정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가 진행돼 가해자가 특정되면 폭행이나 공무집행방해 혐의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