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맑음동두천 14.4℃
  • 구름조금강릉 11.7℃
  • 맑음서울 14.9℃
  • 구름조금대전 15.3℃
  • 구름많음대구 11.4℃
  • 구름많음울산 10.6℃
  • 구름많음광주 14.2℃
  • 구름많음부산 12.9℃
  • 구름많음고창 15.2℃
  • 흐림제주 12.6℃
  • 맑음강화 13.9℃
  • 구름많음보은 13.4℃
  • 구름많음금산 13.0℃
  • 구름많음강진군 14.0℃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많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경제

금융당국 수장들 '하나금융 이사회 판단 존중'…김정태 연임 무게

URL복사

하나금융그룹이 차기 회장 선임 절차를 진행 중인 가운데 김정태 현 회장의 4연임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2018년 3연임 당시의 상황을 돌이켜보면 금융당국이 제동을 걸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었지만, 금융당국 수장들이 하나금융 이사회의 판단을 존중하겠다는 기본 입장을 밝힘에 따라 금융당국의 개입 리스크는 크지 않은 모습이다.

▶인사말 하는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강동구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에서 열린 미래차·산업디지털 분야 산업-금융 뉴딜 투자 협력 MOU 체결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하나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지난 15일 김정태 현 회장, 함영주 부회장, 박성호 하나은행 부행장, 박진회 전 한국씨티은행장 등 4명을 차기 회장 최종 후보군으로 압축했다.

 

조직 안정 차원에서 현직인 김 회장이 유력한 후보로 꼽힌다. 그는 2012년 회장직에 오른 후 2015년, 2018년 연임에 성공해 9년째 하나금융을 이끌고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16일 기자들과 만나 김 회장의 4연임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 "기본적인 것은 회사에서, 이사회와 회추위에서 절차에 따라 하는 것"이라며 "금융당국이 이랬다저랬다 하는 건 적절치 않고, 그분들의 판단을 존중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도 18일 관련 질문에 "이사회 규정에 따른 것이니까, 우리가 뭐라고 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윤 원장은 "절차가 좀 더 투명하게 진행됐으면 좋겠다"며 "차기 후계자에 대한 절차도 잘 진행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거시경제 금융회의 참석한 경제사령탑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두 번째)과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 회의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홍남기 부총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 

 

2018년 김 회장의 3연임 당시 금융당국과 하나금융은 극심한 마찰을 빚은 바 있다.

 

금융위원장과 금감원장은 하나금융의 차기 회장 선출을 앞두고 금융지주사 최고경영자(CEO) 선임과정이 '셀프연임'이라고 날 선 비판을 내놨고, 금감원은 하나금융에 경영유의 조치를 내려 회추위에 현직 회장이 참여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회장 선임 일정을 연기하라고도 요청했지만, 회추위는 일정을 강행해 김 회장을 최종 후보로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