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맑음동두천 14.4℃
  • 구름조금강릉 11.7℃
  • 맑음서울 14.9℃
  • 구름조금대전 15.3℃
  • 구름많음대구 11.4℃
  • 구름많음울산 10.6℃
  • 구름많음광주 14.2℃
  • 구름많음부산 12.9℃
  • 구름많음고창 15.2℃
  • 흐림제주 12.6℃
  • 맑음강화 13.9℃
  • 구름많음보은 13.4℃
  • 구름많음금산 13.0℃
  • 구름많음강진군 14.0℃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많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경제

"휴대전화 할부 5.9% 고금리" 지적에 한상혁 "시정하겠다"

KBS 수신료 3월 국회 상정 여부에 "논의한 적 없다. 안 될 것"

URL복사

최근 10년간 시중 금리가 꾸준히 낮아졌지만, 이동통신사의 휴대전화 할부 금리는 여전히 과거의 고금리를 유지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은 18일 국회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10년 전 이통사 단말기 할부 금리 도입 당시 금리가 5.9%였는데 지금도 5.9%"라고 지적했다.

 

반면 이 기간 한국은행 기준 금리는 3.25%에서 0.5%로 떨어졌고 시중 대출 금리도 크게 낮아졌다.

 

한 의원은 "이통사는 할부 금리에 여러 비용이 포함돼 있지만, 세부 내용은 영업비밀이라고 한다"며 "3사 모두 영업 상황이 다를 텐데 금리는 다 같은 수준이다. 담합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정거래위원회가 담합 여부를 검토해 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이용자 관점에서 할 수 있는 게 있을 것"이라며 "문제가 있는 것은 시정하겠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KBS가 수신료 인상안의 3월 국회 상정을 추진 중이라는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의 질의에 대해 "아직 (방통위로) 넘어오지도 않았다. 일정에 관해 논의한 바 없다"며 "3월 안에 (상정)될 것 같지는 않다"고 답했다.

▶과방위 답변하는 한상혁 방통위원장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