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2 (금)

  • 맑음동두천 13.4℃
  • 구름조금강릉 16.3℃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4.9℃
  • 구름많음대구 14.7℃
  • 구름조금울산 15.4℃
  • 구름조금광주 16.3℃
  • 구름조금부산 15.7℃
  • 구름많음고창 15.7℃
  • 흐림제주 13.6℃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13.7℃
  • 맑음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6.5℃
  • 구름조금경주시 16.7℃
  • 구름조금거제 13.8℃
기상청 제공

정치

박영선 "손실에 정당한 보상" 우상호 "100만원 긴급지원"

URL복사

더불어민주당의 두 서울시장 주자인 박영선 우상호 후보가 4일 강추위 속에 서울을 누비며 자신이 적임자임을 내세웠다.

▶인사하는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인 우상호 의원과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열린 코로나19 피해 맞춤 지원을 위한 현장간담회를 앞두고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이날 이낙연 대표와 함께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이태원 상권을 둘러본 후 앞다퉈 소상공인 지원 방안을 내놨다.

 

박영선 후보는 페이스북 글에서 "누군가의 희생으로 지켜지는 방역은 지속가능하지 않다"면서 "미국의 PPP제도, 뉴질랜드 매출연동형 임대료 제도 등을 잘 살펴서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헌법 23조에 '모든 국민의 재산권은 보장되며, 공공 필요에 의한 제한은 정당한 보상을 지급해야 한다'고 명시돼있다며 "손실보상제는 헌법을 지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우상호 후보도 "K-방역이 이룬 일정 정도의 성공은 소상공인의 희생 위에서 가능했다"라면서 "방문객들로 북적거리던 예전의 모습과 명성을 되찾아줘야 한다"고 썼다.

 

우 후보는 "서울시장이 되면 제일 먼저 서울시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해 100만원 긴급지원금 지원 및 보험제도 정비 등 모든 대책을 총동원하겠다"면서 속 편히 장사하고 싶어 하시는 그 마음을 끝까지 지키겠다"고 말했다.


▶비대면 모바일 세탁서비스 설명 듣는 박영선 예비후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4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비대면 모바일 세탁서비스 업체 런드리고를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박영선 예비후보 캠프 제공] 

 

한편 박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강서구의 비대면 세탁 스타트업인 '런드리고'를 방문, 본인이 강조하고 있는 '구독경제' 행보를 이어갔다.

 

박 후보는 "가정에서 우유나 신문을 월 단위로 배달하듯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하면 주변의 음식점, 미용실, 세탁소, 꽃집을 이용할 수 있다"며 "소상공인은 안정적 수입을 올리고, 소비자는 저렴한 서비스를 받는 윈윈경제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우상호 후보는 오전 신도림역에서 가진 정책발표회에서 강남북 불균형 해소를 위해 1호선 지상구간을 지하화, 그 위에 '연트럴파크' 같은 공원과 공공주택, 편의시설을 짓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우 의원은 "강남북 균형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가장 큰 장애물이 철도 지상구간"이라면서 "공공개발과 일부 상업 개발을 통해 비용을 조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우상호 예비후보 '1호선 지상구간 지하화' 정책발표회
서울시장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예비후보가 4일 서울 신도림역에서 1호선 지상구간 지하화와 관련한 정책발표회를 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상호 캠프 측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