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11 (목)

  • 흐림동두천 12.1℃
  • 구름많음강릉 15.1℃
  • 구름많음서울 12.0℃
  • 흐림대전 14.5℃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1.9℃
  • 구름많음광주 15.7℃
  • 흐림부산 12.1℃
  • 흐림고창 11.2℃
  • 제주 15.1℃
  • 흐림강화 8.8℃
  • 흐림보은 13.1℃
  • 구름많음금산 14.1℃
  • 흐림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12.4℃
  • 흐림거제 12.3℃
기상청 제공

경제

카드사, 작년과 달리 '경기도 재난소득' 마케팅 활발…이유는?

"전 국민 지원금 때와 달리 당국서 금지지침 없어"

URL복사

▶경기도 제2차 재난소득 온라인 신청 시작
경기도 제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 첫날인 지난 1일 경기 수원시의 한 사무실에서 직장인들이 모바일 홈페이지를 통해 재난소득을 신청하고 있는 모습. 

 

카드업계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집행을 이용한 마케팅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4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각 카드사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하는 회원에게 포인트나 음료 교환권 같은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적극적으로 벌이고 있다.

 

경기도민 회원을 상대로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하는 신청일에 안내 문자를 일괄 발송하는 등 신청자 확보 경쟁에 나섰다.

 

각 카드사 웹사이트에 접속하면 관련 안내 팝업창이 뜨거나 초기화면에 안내 배너가 표출된다.

 

지난해 전 국민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 당시 홍보성 안내나 이벤트 없이 잠잠하던 모습과는 대조적이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이벤트 팝업이 뜬 카드사 웹사이트 초기화면
[신한카드 웹사이트 갈무리]

 

지난해에도 마케팅을 시도했으나 '카드사가 세금으로 잇속을 챙긴다'는 논란에 금융당국이 제동을 걸었다.

 

그러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대해선 당국이 별다른 지침을 제시하지 않았다.

 

업계는 재난기본소득으로 직접적인 이득을 취하는 것이 아니며 신속하고 효율적인 자금 지원·집행을 돕고 지역 내 소비를 진작하려는 자치단체의 정책 목표에도 기여한다고 주장했다.

 

카드사 관계자는 "재난기본소득 사용처 가운데 상당수는 최저 수수료를 적용하는 사업장이어서 카드사가 이윤을 보는 제도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익이 생기지 않는다면서도 카드사가 비용을 들여 마케팅에 나서는 것은 소비자가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한 카드를 주로 사용함에 따라 점유율 확대 효과가 나타나기 때문이라는 게 카드업계의 설명이다.

 

다른 카드업계 관계자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 때와 달리 당국이 특별히 지침을 제시하지 않았기 때문에 업계가 과도하지 않은 수준에서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며, "유통업종 쿠폰 등은 지역 소비를 진작하려는 자치단체의 정책 목표 달성에도 기여하므로 '윈-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