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16 (화)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14.3℃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11.2℃
  • 구름조금대구 15.2℃
  • 맑음울산 16.5℃
  • 박무광주 12.0℃
  • 맑음부산 14.9℃
  • 맑음고창 8.7℃
  • 제주 13.0℃
  • 구름조금강화 6.4℃
  • 맑음보은 9.7℃
  • 구름조금금산 10.6℃
  • 구름많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13.7℃
  • 구름많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지방

"유흥업 다 죽으라는 것"...대구 나이트클럽 업주 집회

URL복사

▶대구 지역 나이트클럽 업주들이 4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코로나19 집합금지 조치 등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호소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영업이 제한된 대구 지역 나이트클럽 업주들이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역 나이트클럽 4곳의 업주들은 4일 오후 대구시청 앞에서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만만한 게 유흥업종! 세금폭탄 1호 대상! 이것이 공정인가' 등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든 채 시청 앞에 섰다. 

 

업주들은 정부의 집합금지 조치로 영업을 하지 못하는 상황에도 매달 유흥업소 중과세와 임대료를 내야 하는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또 소상공인과 달리 대출혜택 등에서도 배제돼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위에 참여한 한 업주는 "약 5차례 대구시와 면담하고 대책을 요구했지만 변화가 없다. 나이트클럽은 소상공인보다 매출이 많지만 그만큼 인건비 등으로 나가는 비용도 많다. 지금은 월세 부담이 가장 큰 상황이다"고 말했다.

▶ 대구 지역 나이트클럽 업주들이 4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코로나19 집합금지 조치 등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호소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대구지회 관계자 역시 "최소한 재산세 중과세라도 감면해주는 게 맞지 않나. 이대로 간다면 나이트클럽 등 유흥업 종사자들에게 죽으라는 것이나 다름없다"라고 했다.

 

지역 유흥업계는 지자체와 정부의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집단행동에 재차 나설 예정이다.

 

지난 3일에는 중구 동성로 일대 클럽 업주들이 휴업에 반발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