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8 (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지방

'제주 카지노 145억 증발' 국제공조 수사 늑장에 모르쇠까지

사건 열쇠 쥔 말레이시아 여성 등 보름만에 인터폴 적색수배
보기 드문 사건인데 경찰 내부 함구령…경찰관 경고조치도
"국민 관심 큰 사건인데 모르쇠로 일관해 알권리 위축"

URL복사

 

제주 카지노 '145억6000만원 증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지나친 '정보 옥죄기'와 '모르쇠식 대응'으로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

 

경찰이 외국으로 도주한 말레이시아 국적의 핵심 용의자를 체포하기 위한 국제공조수사를 사건 발생 보름이 넘어서야 요청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수사 의지에 대한 의구심마저 낳고 있다.

 

22일 제주특별자치도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랜딩카지노 소속 자금 담당 임원인 말레이시아 국적 여성 A(55)씨와 중국인 국적의 30대 공범 B씨를 검거하기 위해 국제공조수사를 요청했다. 신청 국가는 중국과 말레이시아, 아랍에미리트(UAE) 3개국으로 알려졌다.

 

이들 국가는 카지노 내 금고에서 145억6000만원을 옮긴 것으로 추정되는 용의자들의 모국이거나 도주 예상지로 특정된 곳이다. 경찰은 같은 날 용의자 검거시 본국 송환을 위해 인터폴 적색수배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달 초 이미 중동 지역으로 A씨가 출국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경찰의 늑장대처로 카지노 현금 증발 사건의 실체가 밝혀지기는 어려울 것이란 지적이다. 외국 도주 용의자 검거에 난항이 예상돼서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사건을 해결하기위한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자세한 사안은 말 해 줄 수 없다"고 전했다.

 

중국계 자본이 낀 카지노 업체에서 거액이 도난당하는 좀 처럼 보기 드문 사안에 대해 경찰은 내부적으로 '함구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언론 인터뷰에 나선 일선 경찰관에게 '경고' 조처를 하는 등의 입단속에 몰두하고 있다.

 

이 정부들어 검경 수사권 조정을 통해 조직이 가진 능력에 비해 과도한 능력을 부여받은 경찰이 국민적 관심 사건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는 자세를 보이면서 국민의 알권리가 축소되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도 있다. 

 

제주신화월드에서 랜딩카지노를 운영하는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랜딩)는 지난 4일 시설 내에서 보관 중이던 145억6000만원이 사라졌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현금 뭉치가 사라지자 랜딩 측은 홍콩 증시 공시를 통해 "시설 내 자금 146억원이 사라진 상태이며, 자금 담당 직원에게 연락이 닿지 않아 경찰에 신고했다"고 알렸다.

 

경찰은 A씨를 도운 30대 중국인 공범 가운데 1명을 국내 모처에서 체포해 범행 가담 경위를 집중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도난 신고된 145억6000만원 가운데 카지노 내 VIP 물품보관소에서 80억원을 찾은 것을 비롯해 제주시 모처에서 46억원, 도외에서 약 3억원 가량을 회수, 총 130억원 가량을 찾아 신고된 현금과 동일성 여부를 확인 중이다.

 

랜딩카지노는 2018년 제주신화월드 개장과 함께 영업을 시작했다. 이른바 큰 손으로 불리는 중국인들의 방문이 이어지면서 호황을 맞기도 했지만,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경영이 악화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