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8 (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정치

올해 공적개발원조 3조7천억원…2030년까지 두배로 확대

보건·의료 원조 강화…정총리 "높아진 국격에 걸맞은 전략"

URL복사

▶정세균 총리, 국제개발협력위원회 주재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6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정부가 올해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을 작년(3조4천270억원)보다 8.3% 늘어난 3조7천101억원 규모로 확정했다.

 

2030년엔 2019년(3조2천억원) 대비 2배 이상 수준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정부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34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에서 이 같은 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올해는 아시아(40.5%)와 아프리카(18.7%) 지역을 중심으로 총 89개국을 지원한다. 주요 사업 분야는 교통(15.3%), 보건(11.7%), 교육(9.9%) 등이다.

 

특히 코로나19 대응지원을 위해 보건 분야 ODA 규모(3천358억원)를 전년(2천773억원) 대비 21.1% 가량 늘렸다.

 

정부는 내년까지 보건·의료 ODA를 대폭 확대하고, 분쟁국 및 아동·여성·난민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 및 ICT(정보통신기술)와 공공행정 분야 개발협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정세균 총리, 국제개발협력위원회 주재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6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5년 주기로 선정하는 ODA 중점협력국을 기존 24개국에서 27개국으로 늘렸다.

 

기존 협력국 중 사업 추진 환경이 용이하지 않은 모잠비크와 아제르바이잔을 빼고 신남방·신북방 국가로 협력 잠재력이 높은 인도, 우크라이나,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등 5개국을 추가했다.

 

정 총리는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응하고 높아진 국격에 걸맞은 ODA 전략을 통해 더 큰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시민사회와 기업의 참여를 활성화하고 개발 재원도 민간과 연계해 확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