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8 (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법률뉴스

김명수 대법원장 "법관, 기본권 수호 울타리 역할 해야"

사법연수원 개원 50주년 축사…"시대적 요청에 귀 기울여야"

URL복사

▶축사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김명수 대법원장이 20일 사법연수원 개원 5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하고 있다.[사법연수원 제공]

 

김명수 대법원장이 20일 법관들에게 "국민의 염원에 부응해 변화와 혁신의 시대적 요청에 귀 기울여야 한다"면서 신뢰받는 사법부로 거듭나자고 당부했다.

 

김 대법원장은 이날 사법연수원 개원 50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법관 한사람 한사람이 본분을 자각하고, 함께 살아가는 '가장 작은 이의 높이, 가장 느린 이의 속도'에 맞춰 기본권 수호의 울타리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사법연수원의 역할과 존재 가치가 여기에 있다"며 "신뢰받는 사법부로 거듭나는 과정에 하나하나 디딤돌을 놓아 가는 마음으로 새롭게 다가올 50년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문석 사법연수원장은 기념사에서 "사법시험 폐지에 따른 연수생 수습 기능의 종료, 전면적 법조 일원화와 평생 법관제 시행에 따른 새로운 법관 연수 필요성, 사법부를 둘러싼 제도·환경의 변화가 한 데 맞물린 급격한 전환기를 맞아 사법연수원은 근본적 소명과 역할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김 대법원장과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 등이 축사를 했다.

 

축사와 사법연수원 50년 기념관인 '혜원' 현판 제막식, 사법연수원 홍보 영상 등으로 구성된 50주년 기념식 영상을 사법부 내부 전산망 '코트TV'와 사법연수원 인터넷 사이트에 게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