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8 (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경제

2019년 공공부문 일자리 260만개…전년보다 15만개 증가

2016년 통계작성 이래 최대 증가…60세 이상 23.2% 늘어

"공무원증원·정규직전환·노인 일자리 사업 등 영향"

URL복사

2019년 기준 공공부문 일자리가 전년보다 15만개 넘게 늘면서 전체 취업자의 9.5%를 차지했다.

 

공무원 수 증원,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부 일자리사업의 영향으로 전 연령층에서 일자리가 증가했지만, 특히 60세 이상 일자리가 23% 이상 크게 늘었다.

 

20일 통계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공공부문 일자리통계'를 발표했다.


◇ 공공부문 일자리 15만개증가, 2016년 통계작성 이래 최대 증가

 

2019년 기준 공공부문 일자리는 260만2천개로 전년보다 15만1천개(6.1%) 늘어났다.

 

증가폭은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6년 이후 가장 컸다.

 

일반 정부(222만개)는 전년보다 12만3천개(5.9%) 늘었고, 공기업(38만2천개)은 2만8천개(7.8%) 증가했다.

 

일반정부 일자리를 나눠보면 중앙정부(82만3천개)는 3만4천개(4.3%), 지방정부(135만2천개)는 8만4천개(6.7%), 사회보장기금(4만5천개)은 5천개(11.5%) 각각 늘었다.

 

공기업에서는 금융공기업(2만7천개)은 1천개(3.9%), 비(非)금융공기업(35만4천개)은 2만6천개(8.1%) 각각 증가했다.

 

총 취업자 수 대비 공공부문 일자리 비율은 9.5%로 전년보다 0.5%포인트 상승했다. 일반정부는 8.1%, 공기업은 1.4%로 전년보다 각각 0.4%포인트, 0.1%포인트 높아졌다.

 

김진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경찰·소방·교육 등 공무원 수 자체가 증원된 부분이 있고, 공공부문에서의 정규직 전환과 정부에서 하는 노인 일자리 사업 등이 반영돼 전체적으로 많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통계청 제공]

 

◇ 60세 이상 23.2%↑…남성이 여성의 1.19배

 

공공부문 일자리는 전 연령층에서 전년 대비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60세 이상(19만5천개)은 전년보다 3만7천개(23.2%) 늘어 통계 작성 이래 가장 큰 증가율을 보였다.

 

29세 이하(41만5천개)는 3만4천개(8.8%), 30대(66만5천개)는 2만3천개(3.6%), 40대(71만5천개)는 1만4천개(2.0%), 50대(61만2천개)는 4만3천개(7.6%) 각각 늘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 일자리가 141만2천개(54.3%)로 여성(118만9천개·45.7%)의 1.19배 수준이었다.

 

전년과 동일한 사람이 일자리를 점유한 지속일자리(225만2천개)는 7만1천개, 기업체 생성이나 사업 확장으로 생긴 신규일자리(15만5천개)는 10만5천개 늘었다. 반면 이·퇴직으로 근로자가 대체된 일자리(19만4천개)는 2만5천개 줄었다.

 

근속기간별로 보면 3년 미만이 30.4%로 가장 많았고, 20년 이상(22.5%), 10∼20년 미만(22.1%), 5∼10년 미만(15.0%) 순이었다.

 

산업 분류별로 일자리를 살펴보면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48.0%), 교육 서비스업(27.7%),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3.5%) 순으로 많았다.

 

◇ 공무원 평균 근속기간, 비공무원의 3배 넘어

 

우리나라 정부기관 일자리 199만7천개 중 공무원이 차지한 일자리는 135만9천개(68.1%)로 비공무원(63만7천개·31.9%)의 2.1배 수준이었다.

 

통계청은 공무원과 비공무원을 공무원연금·군인연금 가입 여부에 따라 나눴다.

 

전체 정부기관 일자리는 전년 대비 10만2천개(5.4%) 늘었는데 그중 공무원은 4만2천개(3.2%), 비공무원은 6만1천개(10.6%) 각각 증가했다.

 

늘어난 비공무원 일자리 중 60세 이상(3만1천개)과 50대(1만9천개)가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전체 정부기관 일자리 중 남성이 차지한 일자리는 51.8%, 여성이 차지한 일자리는 48.2%였다.

 

이중 공무원은 남성(58.9%)이 여성(41.1%)의 1.4배 수준이었고, 비공무원은 여성(63.4%)이 남성(36.6%)의 1.7배 수준이었다.

 

지속일자리 비중은 공무원(94.8%)이 비공무원(70.6%)보다 높고, 신규 채용 일자리는 비공무원(29.4%)이 공무원(5.2%)보다 높게 나타났다.

 

정부기관의 평균 근속기간은 11.8년이었다. 공무원은 15.2년으로 비공무원(4.3년)의 3배를 훌쩍 넘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