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8 (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경제

코로나 1년…광주전남 고용시장 30대·서비스업 직격탄

한은 보고서, 30대 취업자 급감·일자리 잃은 비정규직

URL복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지난해 광주와 전남지역에서 30대와 서비스업, 비정규직 등이 가장 큰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1년 전후의 취업 박람회장 모습

 

20일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가 코로나19 이후 지역고용 동향 및 특징을 분석한 보고서에 따르면 연령별 취업자 수는 광주는 30대를 중심으로, 전남은 30대와 50대를 중심으로 가장 많이 줄었다.

 

광주는 30대가 전년 대비 1만명, 40대와 30대 미만이 2천명과 1천명 감소했다.

 

60대 이상에서는 1만2천명이 늘어 전체적으로는 2천명 줄었다.

 

전남은 30대와 50대에서 각 6천명이 줄었으며 60대 이상에서는 1만4천명이 증가했다.

 

고령자의 취업 증가는 외국인 노동자 입국 제한, 공공부문 노인 일자리 사업 중단 등으로 농림어업으로 신규 취업자가 유입하면서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업종별로 두 지역 모두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에서 감소했으나 농림어업은 늘었다.

 

광주에서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은 배달 음식에 대한 수요 증가로 이례적으로 취업자 수가 증가(7천명)했다.

 

전남은 농림어업(1만4천명)과 제조업(3천명)을 중심으로 취업자 수가 늘었다.

 

임시·일용근로자 등 비정규직이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

 

광주와 전남 모두 임시 및 일용 근로자가 각 1만명 안팎 줄었다.

 

광주는 이례적으로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7천명)와 무급가족종사자(5천명)가 많이 늘었는데 이는 임금 근로자가 퇴직이나 실직 후 창업 하거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자영업자가 직원을 해고하고 가족이나 무인주문기로 대체한 데 기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이 직장을 잃으면서 실업 급여 지급액과 지급건수도 급증했다.

 

광주는 1만7천여건에 250억원, 전남은 1만6천건에 230억원으로 액수로는 40.8%와 37.5%, 건수로는 38.2%와 30.9% 증가했다.

 

하지만 이 지역 고용보험 가입 취업자 비중이 40% 정도(전국 평균 52%)에 불과해 실직에 따른 충격과 어려움이 다른 지역에 비해 훨씬 클 것으로 우려됐다.

 

광주와 전남 목포시 등 도시지역 고용 사정이 곡성, 고흥 등 도내 농어촌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부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 전경
[한국은행 제공]

 

서비스업 비중이 높은 도시지역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직접적 영향을 받은 데다 특히 신규 채용 길이 막힌 청년층이 도시에 많이 살고 있기 때문이다.

 

휴업·휴직 확대와 노인 일자리사업 중단 등으로 지역 내 일시 휴직자 규모도 광주 2만7천명, 전남이 2만6천명 등으로 전년 대비 배 이상 증가했다.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는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고용 부진이 가계소득 둔화와 소비·생산 감소, 신규 고용 감소 등의 악순환으로 이어지면서 지역경제 가하는 충격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충격을 완화할 수 있는 상시 방역체계 강화, 사회안전망 확충 등 직접적인 대책과 함께 비대면 산업 육성 등 일자리의 양적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