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4 (목)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3.0℃
  • 황사대전 -1.4℃
  • 박무대구 0.5℃
  • 맑음울산 5.9℃
  • 박무광주 1.7℃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0.6℃
  • 맑음제주 8.2℃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정치

일본, 韓中 등 11개국 비즈니스 입국 한시 중단

1월14일~2월 17일까지 '비즈니스 트랙' 한시 금지
외교부 "한일 기업인 특별입국절차 평소 긴밀 소통"
내달 7일까지 日에 격리 면제서 발급 일시 중단

URL복사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과 중국 등과 비즈니스 트랙 왕래를 중단할 것으로 알려진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 체크인카운터 앞으로 공항 이용객들이 지나가고 있다

 

일본 정부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방역 대책 강화를 위해 비즈니스 목적의 신규 입국을 중단하는 방침을 확정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현재 한국과 중국, 베트남 등 11개 국가·지역에 대해서 비즈니스 목적의 입국은 예외적으로 인정하고 있으나, 긴급사태 선언 확대에 발맞춰 비즈니스 트랙도 오는 14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중단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2월 영국·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전파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되자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1월 말까지 중단키로 했으나 한국과 중국, 베트남 등 11개 국가·지역은 예외로 했다.

 

지난 8일 도쿄를 포함한 수도권 4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를 발령할 때도 11개국의 비즈니스 입국 허용 방침은 유지했다. 당시 일본 언론에서는 경제를 중시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의지가 반영된 결정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최근 일본 내에서 변이 바이러스 발생 유무에 관계 없이 모든 국가의 비즈니스 목적의 신규 입국을 중단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오사카·아이치·후쿠오카 등 7곳에 대해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이로써 기존 도쿄 등 수도권 4곳에 이어 전국 47개 도도부현 중 11개 지역으로 긴급사태가 확대됐다.

 

이번 결정에 따라 친족의 장례식이나 출산 등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외국인의 일본 입국이 전면 제한된다. 다만 이미 비자를 발급받은 경우에는 21일 0시까지 입국이 허용된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한일 양국은 한일 기업인 특별입국절차 시행 문제를 포함해 평소 긴밀히 소통해 왔다"며 "우리 측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일부 국가에 대한 격리 면제서 발급을 한시적으로 중단하고 있으며, 다음 달 7일까지 일본에 대해서도 격리 면제서 발급이 일시 중단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일 양국은 지난해 10월 8일부터 기업인 특별입국절차 시행에 합의하고, 비즈니스 트랙 제도를 이용할 경우 한·일 양국 간 합의된 특별 방역절차를 준수하면 일본 입국 후 격리 조치 없이 경제 활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