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4 (목)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3.0℃
  • 황사대전 -1.4℃
  • 박무대구 0.5℃
  • 맑음울산 5.9℃
  • 박무광주 1.7℃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0.6℃
  • 맑음제주 8.2℃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지방

동해바다 연안사고 83건...방파제·테트라포드 추락사고 32.5%

URL복사

▶동해해경이 테트라포트 위 낚시객에게 안전계도 중인 모습이다. (사진=동해지방해양경찰청 제공)

 

강원 동해바다에서 연안사고가 총 83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지난해 관내 동해바다에서 익수, 고립, 추락 등 연안사고가 총 83건이 발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중 방파제·테트라포드 추락사고는 27건으로 연안사고 전체의 32.5%를 차지했다.

 

방파제·테트라포드 추락사고는 매년 발생해왔으며, 테트라포드는 표면이 둥글고 미끄러워 지지대나 손잡이 없이 추락하면 스스로 탈출하기 힘들어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이에 동해해경은 방파제·테트라포드 추락 사고를 줄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자체 브랜드 정책을 추진해왔다.

 

특히 해양수산청 및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조를 통해 방파제 위험구역 안전관리시설물 설치하고, 출입통제구역 지정을 확대 추진했다.

 

또 방파제·테트라포드 낚시객 대상으로 구명조끼를 무료대여 하는 등 연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복합적으로 노력했다.

 

동해해경은 방파제·테트라포드 낚시객 추락사고 예방을 위한 선제적 안전관리를 위해 지자체·해수청과 협업해 인명사고 우려가 높은 곳에 안전관리시설물을 설치하고 출입통제구역 지정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또 대국민 대상 안전 홍보를 적극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명준 동해해경청장은 “현장순찰과 홍보를 통해 적극 계도할 예정이며, 관광객・낚시객도 방파제・테트라포드의 위험성을 항상 유의해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