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8 (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경제

정부, 342억 투입 귀농귀촌 지원…6개월 농촌 살아보기

올해 예산 전년 대비 70%늘어…주거공간·연수비 지원

URL복사

정부가 올해 34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본격적인 귀농귀촌 지원에 나선다.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가 시작된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저밀도사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여건 속에서 주거·일자리 측면의 정책 지원을 통해 귀농귀촌을 적극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2일 "귀농귀촌 지원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귀농귀촌 지원 예산은 작년(203억원)보다 68.5%나 증액된 342억원으로 편성됐다.

 

먼저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이 본격 도입된다. 그동안 교육이나 박람회 등 농촌에 대한 간접체험 제공에서 더 나아가 장기간 관심 농촌 지역에서 실제 생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전체 89개 시군에서 약 500가구를 대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참가자는 최장 6개월간 주거와 연수 프로그램이 제공되고 연수비 월 30만원을 받게 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구직자나 40대 이직 희망자, 5060세대 가운데 은퇴 예정자 등을 잠재 수요자로 설정하고 지역맞춤형 프로그램을 설계할 방침이다.

 

주요 프로그램은 ▲지역 작물 재배기술, 농기계 사용법 등 영농활동을 지원하는 '귀농형' ▲주민교류 등을 돕는 '귀촌형' ▲청년구직자가 사회적 경제조직과 협력해 다양한 일자리를 경험할 수 있는 '프로젝트 참여형' 등이다.

 

지역별 모집 일정, 주요 프로그램 등 구체적인 내용은 다음 달 귀농귀촌누리집을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이와 함께 작년 처음 도입됐던 농업일자리 탐색형 귀농귀촌 교육 과정을 올해 확대 실시하기로 했다. 총 모집인원을 작년 2800명보다 110% 많은 6000명까지 늘려 운영한다.

 

한편 농식품부는 제2차(2022~2026년) 귀농귀촌 지원 종합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인구 증가세 둔화와 고령화 심화 등 지역소멸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는 만큼 범정부 협력 거버넌스 및 귀촌 지원 정책 강화를 중심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