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8 (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지방

오며 가며 즐기는 미술...수성아트피아, 오픈갤러리 첫 전시

수성아트피아 무학홀·호반갤러리 외벽에 구성

첫 전시 김다예·정효찬 작가 참여

URL복사

▶김다예 작가 작품

 

수성아트피아는 외벽을 활용해 구성한 오픈갤러리에서 첫 전시를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오픈갤러리는 지난해 12월 수성아트피아 L층 무학홀 외벽(426×296㎝)과 호반갤러리(363×297㎝) 외벽 일부를 단장해 만든 노출 갤러리다.

 

그간 활용하지 않던 소외된 공간(dead space)을 살리고, 미술관 운영 시간이 지난 후에 수성아트피아를 찾는 시민들이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수성아트피아는 방문객들이 오가는 길에 작품 감상을 할 수 있단 점에 착안, 이곳에 '오다 가다 보다'는 부제를 달았다.

 

오픈갤러리의 첫 전시 주제는 '2020년을 돌아보다'다. 김다예 작가와 정효찬 작가가 일러스트레이션과 라인드로잉으로 참여했다.

 

김다예 작가는 '마음 사세요' '돌아와 우산' 등 저서를 펴냈으며 네이버 라인과 애플 코리아 등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제작했다.

 

그는 세계 유명 철학자와 예술가들을 일러스트레이션으로 표현한 평면 작품 12점을 선보인다. 12개월을 기준으로 탄생한 작품들이 2020년 한 해를 돌아보게 한다.
 
정효찬 작가는 맞은편 벽에 라인드로잉 작품 'hommo rimans(호모 리만스)'를 전시한다.

 

검색하는 사람을 의미하는 호모 리만스는 로댕 '생각하는 사람'을 오마주해 스마트폰을 쥔 현대인을 표현했다.

 

정성희 수성아트피아 관장은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가 활동하는 오픈갤러리를 통해 대중과 더 가깝게 소통하는 수성아트피아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전시는 오는 3월31일까지 이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