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8 (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정치

이낙연 "사면, 갈라진 국민 모으려는 고민과 충정의 일부"

"靑과 교감 없었어…총리 때부터 대통령 생각 짐작해와"
추미애 장관엔 "대통령 사과할 정도이니 몹시 안타까워"
"국민들의 삶 보호하는 국가 관점에서 신복지체계 구상"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년미래연석회의 출범식에서 온라인 참석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건의 논란과 관련해 "갈라진 국민을 어떻게 하나로 모을 것인가가 큰 숙제"라며 "그런 큰 틀에서의 고민과 충정의 일부를 말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MBN 종합뉴스에 출연해 기자가 사면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이유에 대해 묻자 "국난을 극복하려면 국민들의 힘이 모여야 하는데 지금 국민들이 둘로 갈라져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청와대와의 사전 교감에 대해서는 "교감은 없었다"며 "그 문제는 제가 총리로 일할 때부터 대통령의 생각이 어디에 있는지를 짐작해온 편이니까"라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갈등을 빚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사과하셨을 정도니까 몹시 안타깝게 됐다"고 답했다.

 

주택 공급의 방법으로 '도심 고밀개발'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서는 "용적률 완화에 따른 고층화 문제도 새로운 정책에 당연히 일부로서 포함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또 향후 대선주자로서 비전에 대해서는 "그동안은 집권당 대표라는 직분에 충실하고자 노력했다. 개인플레이를 해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새해가 됐으니 국민들의 삶을 어떻게 국가가 보호해야 하는가라는 관점에서 신복지체계를 구상하고 있다. 그것을 대통령 연두회견 바로 며칠 뒤에 발표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