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9 (금)

  • 맑음동두천 -6.9℃
  • 맑음강릉 -1.5℃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3.1℃
  • 맑음울산 -3.2℃
  • 구름많음광주 -0.5℃
  • 맑음부산 -1.8℃
  • 맑음고창 -0.6℃
  • 흐림제주 3.6℃
  • 맑음강화 -7.3℃
  • 구름많음보은 -7.2℃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경제

뉴욕거래소, 中3대통신사 퇴출방침 철회…중국 '환영'

"관련 규제당국과 추가 협의 거쳐 결정"…퇴출방침 번복하고 '유턴'

URL복사

▶뉴욕증권거래소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가 4일(현지시간) 중국 3대 통신사들을 증시에서 퇴출하지 않기로 했다고 블룸버그,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NYSE 측은 관련 규제 당국과 추가 협의를 거쳐 이처럼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31일 NYSE가 성명을 통해 이달 7∼11일 사이에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 등 3대 통신사의 주식 거래를 중단하겠다고 밝힌 지 나흘 만이다.


NYSE가 이날 번복한 상장폐지 방침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지난해 11월 중국군과 연계된 기업에 대한 미국인들의 투자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데 따른 조치였다.


앞서 미 국방부는 이들 3개 국영 통신회사를 중국군과 연계된 기업 명단에 올린 바 있다.

 

중국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의 관리를 받는 이들 기업은 중국에서 통신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허가받은 단 3개의 회사다.

 

이날 상장폐지 철회 소식이 알려지면서 홍콩 증시에서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 등 이들 3개 사의 주가는 6% 상승했다.

 

NYSE의 상장 폐지 방침 철회 소식이 알려지자 중국 당국은 환영의 뜻을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사안과 관련해 평론을 요구받고 "미국이 법 제도와 시장을 존중하고 글로벌 금융시장 질서 수호와 투자자의 합법적인 권익 보호를 위해 더 많은 일을 하기를 바란다"면서 "이는 국제 경제 안정과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이미 강조한 바와 같이 미국의 국제 금융 중심의 지위는 글로벌 기업과 투자자들이 미국의 규칙과 제도의 포용성에 대한 신뢰 여부에 따라 결정된다"면서 "최근 미국의 일부 정치 세력은 계속해서 근거 없이 미국 내 외국 기업을 압박해 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중국 기업에 대한 억압 행위는 중국 기업에 직접적인 피해를 주기도 하지만, 미국의 국가 이익과 이미지에도 손상을 준다"면서 "또 미국의 자본주의 시장의 국제적 지위도 훼손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중국 정부는 이번 상장폐지 방침과 관련, 미국이 국가 안보를 핑계로 중국 기업을 억압하는 데 결연히 반대한다고 강력히 반발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