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6 (수)

  •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5.4℃
  • 맑음서울 -10.3℃
  • 맑음대전 -8.2℃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4.9℃
  • 구름많음광주 -4.3℃
  • 맑음부산 -3.0℃
  • 흐림고창 -6.0℃
  • 흐림제주 2.7℃
  • 맑음강화 -12.2℃
  • 맑음보은 -12.9℃
  • 맑음금산 -9.8℃
  • 흐림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5.4℃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정치

정총리, '암 집단발병' 마을찾아 "도울 방안 살펴보겠다"

전북 익산 장점마을 방문, 주민 위로

URL복사

▶영정 든 주민 위로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암 집단 발병'이 확인된 전북 익산 장점마을을 방문해 희생자의 영정사진을 든 주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암 집단발병 사태가 발생했던 전북 익산 장점마을을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정 총리는 정헌율 익산시장으로부터 피해 상황과 주민 지원 현황을 보고받고 최재철 주민대책위원장 등 마을 주민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정 총리는 주민들의 피해와 고통에 대해 위로와 유감의 뜻을 전한 뒤 "정부가 주민들의 치유와 회복을 도울 수 있는 방안을 살펴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익산시와 전북도에 "장점마을 주민들이 하루빨리 피해를 딛고 일어설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장점마을에선 지난 2001년 인근에 비료공장이 설립된 이후 주민 16명이 암으로 숨졌다. 환경부 조사로 비료공장에서 담뱃잎을 불법 건조할 때 나온 발암 물질이 발병 원인인 것으로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