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6 (수)

  •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5.4℃
  • 맑음서울 -10.3℃
  • 맑음대전 -8.2℃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4.9℃
  • 구름많음광주 -4.3℃
  • 맑음부산 -3.0℃
  • 흐림고창 -6.0℃
  • 흐림제주 2.7℃
  • 맑음강화 -12.2℃
  • 맑음보은 -12.9℃
  • 맑음금산 -9.8℃
  • 흐림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5.4℃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지방

대전시청사 지하주차장 차단기 설치, 누구 위한 것?

URL복사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가 청사 지하주차장에 차단기를 설치해 공무원들만 이용하기로 했다.

 

청사 방호와 방역 강화를 위한 조치인데, 만성적 주차난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근본적인 주차대책 마련이 선행돼야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24일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의 자치분권국 예산심의에서 문성원(더불어민주당·대덕구3) 의원은 "지하주차장에 차단기 설치를 반대하지는 않지만, 근본적 대책없이 시민들만 불편을 감수해야 하느냐"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 시는 내년에 5000만원을 들여 지하주차장 출입구에 차단기를 설치하고, 3억원을 들여 시청사 출입통제시스템 단말기도 교체해 청사 방호를 강화할 방침이다. 민원인들은 외부주차장만 이용해야 한다. 

 

문 의원은 "민원인들이 주차난을 호소한다. 주차공간을 더 조성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장기계획을 세워 주차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성기문 시 자치분권국장은 "청사에 공간이 없어 주차장을 새로 만드는 것은 어렵다"면서 "현재의 지하주차장은 통제장치가 없어 일반 시민도 자유롭게 들어와 청사로 올라오고 있는데, 청사 방호와 방역차원에서 하는 것이니 이해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전은 지하철과 시내버스 노선이 잘 돼 있다. 직원들이 코로나19로 인해 대중교통을 덜 이용하는 측면이 있는데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겠다"고 설명하고 "수요관리차원에서 주차관리를 효율적으로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