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구름많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9.3℃
  • 흐림서울 8.4℃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11.1℃
  • 맑음울산 11.3℃
  • 맑음광주 10.7℃
  • 맑음부산 12.9℃
  • 맑음고창 9.5℃
  • 맑음제주 12.3℃
  • 구름많음강화 6.7℃
  • 맑음보은 7.9℃
  • 맑음금산 9.0℃
  • 맑음강진군 12.0℃
  • 맑음경주시 11.2℃
  • 맑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정치

정총리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호남 1.5단계로 상향 논의"

"거리두기 상향 기준 충족 때까지 기다리지 않겠다"

"이번 고비 못넘으면 대규모 재유행 가능성"

URL복사

▶정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조정방안 논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닷새 연속 300명대를 기록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정부가 수도권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호남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1.5단계로 높아질 전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수도권은 2단계로, 호남은 1.5단계로 선제적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오늘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대다수 전문가와 방역 현장의 목소리를 무겁게 받아들여 기준이 (거리두기 상향) 기준이 충족될 때까지 기다리지 않겠다"고 했다.

 

최근 수도권에서는 가족과 지인 모임, 직장 등을 고리로 한 감염이 이어지고 있고, 호남에서는 전남대병원 관련 확진자 50여명이 발생한 뒤로 곳곳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해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 않는 상황이다.

 

정 총리는 "이번 고비를 넘지 못하면 세계 각국이 겪는 대규모 재유행의 길로 들어설 수 있다"면서 "대입 수능시험 이전에 확산세를 꺾고 겨울 대유행을 막으려면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을 포함해 가능한 한 모든 조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많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더 크게 느끼겠지만 지금 확산세를 꺾지 못하면 우리 의료와 방역 체계가 감당하기 힘들다"며 "유럽이나 미국처럼 통제가 어려운 상태로 빠질 가능성도 있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한편 정부의 백신 확보 상황과 관련해 "조만간 정부의 백신 확보 진행 상황을 보고드리겠다"며 "백신 보급 전까지는 마스크 착용이 최고의 예방책"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