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6.2℃
  • 흐림강릉 9.6℃
  • 구름많음서울 6.2℃
  • 흐림대전 9.0℃
  • 구름조금대구 10.9℃
  • 구름조금울산 12.7℃
  • 흐림광주 10.2℃
  • 맑음부산 13.3℃
  • 흐림고창 9.3℃
  • 흐림제주 12.6℃
  • 구름많음강화 6.6℃
  • 구름많음보은 7.6℃
  • 구름많음금산 8.2℃
  • 흐림강진군 11.0℃
  • 구름조금경주시 11.4℃
  • 구름조금거제 12.9℃
기상청 제공

지방

충남교육청, 학업중단숙려제 성과 '반토막'…전국 10위 그쳐

URL복사

▶ 충남도의회 유병국 의원

 

충남도교육청 학업중단학생 숙려제가 절반의 성과에 그치고 있다.

 

 특히 예산이 해마다 줄어들면서 숙려 중인 학업중단 학생들에 대한 도교육청의 관심과 노력도 그 만큼 떨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22일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유병국 의원(천안10)이 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학업중단숙려제 예산은 2017년 5억2800만 원에서 올해 4억2700만 원으로 19%나 감소했다.

 

 학업중단숙려제는 학업 중단 위기 학생에게 2~3주간 심사숙고기간을 주는 제도이다. 대안교실, Wee센터 등에서 상담, 체험, 진로교육 같은 개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해 학생들의 학교 복귀를 돕는다.

 

그러나 이 제도에 참여한 후 학업을 이어간 도내 학생 비율은 높지 않은 실정이다.

 

 구체적으로 2017년 1018명 중 571명(56%), 2018년엔 1008명 중 610명(61%), 2019년에는 1062명 중 604명(57%)만이 학교로 돌아왔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보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10위, 복귀율도 전국 평균(61%)보다 낮은 수치다.

 

 경기도의 경우 이 제도를 통해 학업지속자 비율이 꾸준히 90%대를 유지하는 것과 비교되는 대목이다.

 

 이에 대해 유병국 의원은 “한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도교육청의 책임교육이 제대로 이뤄지려면 학업 중단 위기에 놓인 학생이 학교 현장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운영기관, 상담교사 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며 “아침식사 지원 등 타지역의 우수 사례를 벤치마킹해 학업중단숙려제를 내실 있게 운영해야 한다”고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