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9.9℃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7.8℃
  • 맑음대구 9.3℃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7.6℃
  • 맑음부산 12.0℃
  • 구름많음고창 6.2℃
  • 흐림제주 10.0℃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6.4℃
  • 구름조금금산 7.0℃
  • 구름조금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지방

"수도권 독주 견제" 충청권 하나의 생활경제권으로 묶는다

"충청권 광역교통망, 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시킬 것"

충남지사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 2차 이전 여권에서 책임져야"

URL복사

▶충청권 현안 논의 위해 만난 양승조-이시종-허태정-이춘희
허태정 대전시장(앞줄 왼쪽부터),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춘희 세종시장이 20일 오전 세종시 세종수목원 연구동에서 열린 제29회 충청권 행정협의회에 참석하며 대화하고 있다.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구성을 위해 하나로 뭉쳤다.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는 20일 오전 국립세종수목원에서 열린 제29회 충청권 행정협의회에서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을 위한 합의문'을 채택했다.

 

합의문에는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추진, 충청 내륙권 도시여행 광역관광 개발사업 공동 건의,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충청권 자율주행 상용화 지구 조성과 운영, KBS 충남방송총국 조속 설립 추진 공동 건의 등 내용이 담겼다.


▶파이팅하는 양승조-이시종-허태정-이춘희
허태정 대전시장(왼쪽부터),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0일 오전 세종시 세종수목원 연구동에서 열린 제29회 충청권 행정협의회에서 서명한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충청권 상생발전과 메가시티 구상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수도권 과밀화를 해소하고 지방 공동화에 대응해 지역 경쟁력을 높이자는 것"이라고 합의문 체결 의의를 밝혔다.

 

이어 "메가시티 개념을 실질화할 수 있도록 협의기구를 강화해야 한다"며 "광역교통망 확충 등 경제협력을 구체화하기 위해 협의체보다 한 단계 높은 조직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수도권 인구가 전체의 50%를 넘는 지금의 현실은 국가 전체로도 위태로운 상황"이라며 "수도권 교통망은 국가에서 부담해 건설, 운영하고 있지만 지방은 지방자치단체 부담으로 해결해야 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수도권에 집중 투자를 하다 보니 불균형 발전이 심화하고 있다"며 "충청권을 광역교통망으로 묶고 하나의 경제·생활권으로 만들어 새로운 발전 축을 구성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충청권 광역화는 수도권 광역화로 증폭되는 비수도권의 불균형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핵심 과제"라며 "수도권 독주를 견제하는 수단으로 더욱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광역경제권 구상의 마중물이 될 충청권 철도망 사업"이라며 "올해 연말 확정되는 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되도록 하루빨리 구체화해 중앙정부에 건의하자"고 제안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메가시티 구상은 지방 분권·재정 분권 문제가 전제되지 않으면 논의하기 어렵다"며 "4개 시·도가 힘을 합쳐 강력히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발언하는 양승조 충남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0일 오전 세종시 세종수목원 연구동에서 열린 제29회 충청권 행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테이블 왼쪽부터 이춘희 세종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그는 임기 내 공공기관 2차 이전이 어려울 것 같다는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내비치기도 했다.

 

양 지사는 "공공기관 이전은 지역에서 먼저 요구한 것이 아니라 여당에서 논의를 시작한 문제인 만큼 여당에서 책임을 져야 한다"라며 "다음 임기로 넘겨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한다는 것은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매우 부적절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세균 총리는 지난 10일 광주 KBS 특별대담에서 임기 내 2단계 공공기관 이전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현실적으로 실행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