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6 (수)

  •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5.4℃
  • 맑음서울 -10.3℃
  • 맑음대전 -8.2℃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4.9℃
  • 구름많음광주 -4.3℃
  • 맑음부산 -3.0℃
  • 흐림고창 -6.0℃
  • 흐림제주 2.7℃
  • 맑음강화 -12.2℃
  • 맑음보은 -12.9℃
  • 맑음금산 -9.8℃
  • 흐림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5.4℃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지방

"中 어선 동해 北 수역 길목서 오징어 싹쓸이, 피해 막심"

어민 내일 한·중 어업협상 앞두고 결의대회…中어선 동해안 北수역 입어 반대
중국 유엔 대북제재결의에도 북한수역 조업권 사들여 싹쓸이 조업 피해
정부 中 어선 北 수역 수산물에 대한 수입제재 조치 실시하고 단속 강화해야

URL복사

▶전국 21개 수협 조합장과 6개 어업인 단체, 어업인 등 100여명은 2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수협활어위판장 앞에서 중국어선 동해안 북한수역 입어반대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우리바다살리기 중국어선 대책추진위원회는 전국 21개 수협 조합장과 6개 어업인 단체, 어업인 등 100여명이 2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수협활어위판장 앞에서 '중국어선 동해안 북한수역 입어반대 결의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는 3일로 예고된 한·중 어업 협상을 앞두고 대한민국 어업인의 해상주권 수호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들은 이날 "중국어선으로 인한 피해가 정말 심각하다"며 "어업인들의 생존권 보호를 위해 동해 어업 전진기지와 오징어 특산지인 강원, 경북 주요 항·포구에서 중국어선의 폐해를 막기 위한 조치를 즉각 마련해 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이어 "중국어선들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제결의에도 불구 북한수역 조업권을 사들여 싹쓸이 조업을 계속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남측 수역으로 남하해야 하는 수산자원들이 대부분 포획되면서 강원과 경북 어업인들에게 심각한 피해를 안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부는 중국 어선 문제 해결을 위해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며 중국 어선이 북한 수역에서 어획한 수산물에 대한 수입제재 조치를 실시하고 단속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중 어업 협정과 관련 중국 측이 한국 수역에 입어하는 어선 규모에 비해 한국 측이 중국 수역에 입어하는 규모가 턱없이 작은 불균형도 해소돼야 한다"며 "상호 입어척수를 현실에 맞게 조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들은 "겨울 특산물인 오징어의 경우 대규모 중국 어선들이 동해 북한수역 길목에서 싹쓸이하는 바람에 매년 어획량이 급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에 따르면 지난 해 북한 수역에 입어한 중국 어선은 총 2160여척이고 올해 1~9월까지는 2156척이, 현재는 600여척이 조업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바다 살리기 중국어선 대책추진위 관계자는 "정부는 국내 어업인들에 대한 규제 위주 정책을 중단하고 어업인의 생존권 보호를 위한 대책을 즉각 마련하라"며 "정부는 수산자원 말살의 원흉인 중국어선의 북한수역 입어와 싹쓸이 남획문제 해결에 이제라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