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3 (화)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10.1℃
  • 맑음서울 7.1℃
  • 구름조금대전 9.1℃
  • 맑음대구 10.0℃
  • 맑음울산 10.4℃
  • 구름많음광주 10.2℃
  • 맑음부산 12.9℃
  • 구름많음고창 10.0℃
  • 구름조금제주 13.8℃
  • 맑음강화 7.4℃
  • 구름많음보은 6.7℃
  • 구름많음금산 8.4℃
  • 구름조금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0.1℃
  • 맑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정치

野, 재보선 후보 검증기구 두기로…"도덕성 우선"

URL복사

▶예비경선 통해 5명 이내로 본경선
국민의힘은 4·7 재보궐선거 후보자들에 대한 도덕성 검증을 강화하기 위해 공천관리위원회 안에 시민검증위원회를 별도 설치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고(故) 박원순 전 시장과 오거돈 전 시장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단체장들의 '권력형 성추문' 사건의 여파로 치러지는 점을 고려한 제도 보완이다.

 

시민검증위원회는 후보자들이 당헌·당규상 결격사유 외에도 권력남용, 성 비위, 갑질, 파렴치한 행위 등 부적절한 전력이 있는지 검증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공직선거법이나 정치자금법 위반 등으로 형이 확정된 경우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시민검증위원회가 제보를 받아 후보자로서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공천에 불이익을 줄 수 있게 된다.

 

경선준비위원장인 김상훈 의원은  "수사나 조사 경력을 가진 시민 대표 등 10명 안팎으로 위원회를 구성해 적극 검증하도록 맡길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이번 재보선 경선을 예비경선과 본경선으로 나눠 실시하고, 본경선 진출 후보자를 5명 이내로 추리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일반 국민·당원 여론조사와는 별도로 시민 평가단 의견도 반영할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또 예비경선에 한해 여성, 청년, 정치 신인, 중증 장애인 등에 대해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다만 가산점에 대한 구체적인 사항은 결정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