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2 (월)

  •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6.8℃
  • 맑음서울 14.5℃
  • 맑음대전 16.8℃
  • 구름많음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6.8℃
  • 구름조금광주 17.0℃
  • 흐림부산 14.9℃
  • 구름조금고창 17.3℃
  • 흐림제주 17.2℃
  • 맑음강화 14.6℃
  • 맑음보은 15.4℃
  • 맑음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정치

WTO 선호도 조사서 나이지리아 크게 앞서…유명희 사퇴하나

나이지리아 100표 이상 받은 듯…예상보다 큰 표 차로 역전 어려워

정부, 유명희 지원해준 미국 등과 협의하며 향후 대응 고심

URL복사

▶WTO 수장 선거 최종결선에 오른 유명희·오콘조이웨알라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결선에 진출한 유명희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전 나이지리아 전 재무·외무장관이 2020년 7월 15∼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각각 출마 기자회견을 할 당시의 모습. 

 

 첫 한국인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도전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28일 회원국 선호도 조사에서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에 뒤처진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아직 전체 회원국의 합의를 도출하는 절차가 남아 있는 만큼 미국 등 그동안 한국을 지지해준 국가들과 협의를 거쳐 향후 대응 방안을 결정할 방침이지만, 상황이 쉽지 않아 보인다.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WTO는 28일 제네바 현지시간으로 오전 11시(한국시간 오후 7시) 제네바 주재 한국과 나이지리아 대사를 불러 두 후보에 대한 선호도 조사 결과를 통보했다.

 

정부는 아직 조사 결과를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이날 로이터는 WTO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차기 사무총장으로 WTO를 이끌 것을 제안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정부 관계자는 "유명희 본부장이 더 적은 지지를 받았다"며 로이터 보도 내용을 확인했다.

 

다만 WTO의 제안에는 모든 회원국이 동의해야 한다.

 

WTO는 이날 오후 3시(한국시간 오후 11시) 전체 회원국을 소집한 자리에서 조사 결과를 공개하고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사무총장으로 선출할 것을 제안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회의에서 주요 회원국들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귀국하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020년 9월 18일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지지를 확보하기 위해 방문한 미국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정부는 조사 결과를 통보받은 대로 관계부처 회의를 열어 향후 대응을 논의했다.

 

유명희 본부장은 WTO의 제안대로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사무총장이 될 수 있도록 후보직을 사퇴하거나, 마지막 절차인 회원국 협의에서 역전을 노리며 더 버티는 방법이 있다.

 

WTO 규정상 선호도 조사에서 더 낮은 지지를 받았다고 해서 바로 레이스를 포기해야 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표 차가 당초 정부 예상보다 커 오래 버티기 쉽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는 총 163개 회원국(자체 투표권 없는 유럽연합 제외) 중 104개국 지지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관례로 그 정도 표 차이면 뒤집기가 힘들지만, 그동안 우리를 지지해온 미국 입장도 있어 사퇴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고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는 사무총장 선거 과정에서 미국과 긴밀히 협의해왔다.

 

미국의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지난 25일 자국 재외공관 일부에 주재국 정부가 유 본부장을 지지하는지 파악하라고 지시하는 전문을 보냈는데 이는 미국의 지지를 보여주는 명확한 신호로 외교가는 해석했다.

 

WTO에서 영향력이 큰 강대국 입장이 중요한 상황에서 그동안 유명희 후보를 지지해온 미국이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비토하면 시간을 벌 수 있지만, 그렇다고 전체 회원국을 설득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유럽연합(EU)은 선호도 조사에서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했으며, 외교가에서는 일본이 그간 유명희 본부장 낙선을 위해 물 밑에서 움직여온 것으로 보고 있다.

 

WTO에서 미국과 대척점에 선 중국은 어느 후보를 지지했는지 공개하지 않았지만, 아프리카에 공을 들이고 있어 오콘조이웨알라 편을 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