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2 (월)

  •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6.8℃
  • 맑음서울 14.5℃
  • 맑음대전 16.8℃
  • 구름많음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6.8℃
  • 구름조금광주 17.0℃
  • 흐림부산 14.9℃
  • 구름조금고창 17.3℃
  • 흐림제주 17.2℃
  • 맑음강화 14.6℃
  • 맑음보은 15.4℃
  • 맑음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정치

6년만에 한노총에 손내민 보수정당…김종인 "노동법 의견 달라"

김동명 "과감한 시도 박수 보낸다"…法개정방향엔 입장차 재확인

URL복사

▶인사말 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동조합총연맹에서 열린 김동명 위원장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노동개혁 이슈를 논의하는 당 태스크포스(TF) 구성을 앞두고 28일 한국노총 지도부를 찾았다. TF에 참여해 노동법 개정에 의견을 내달라는 것이다.

 

보수정당 대표가 한국노총과 머리를 맞댄 것은 2014년 9월 당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이후 6년 만에 처음이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 사무실을 찾아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 이후 변화한 환경에 부합하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며 TF 참여를 제안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정규직 비정규직 등 사업장 내 모든 근로자가 참여하고 타협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며 "노동계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는 것이 정치인의 몫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이 추진하는 노동법 개정 논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는 의미다. 당사자격인 노동계 참여없이는 노동개혁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한국노총 측도 TF 참여나 의견 전달 등의 제안에는 긍정적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김 위원장이 지난달 발표한 새 정강정책을 인상깊게 봤다"며 "양극화 해소와 불공정행위 근절, 양질의 일자리 창출, 안전한 노동환경 등 과감한 전환 시도에 박수를 보낸다"고 환영했다.

 

다만 구체적인 노동법 개정 방향과 관련해선 입장차가 노출됐다.

 

김종인 위원장은 "가급적 산업현장이 민주화돼 노사 간 협조가 이뤄져야 한다"며 경제민주화에 대한 평소 철학을 거듭 밝혔다.

 

반면 김동명 위원장은 김 위원장이 제기한 노동시장 유연화 의제를 짚으며, "사회안전망 강화는 국가의 근본적 책무이지 유연화에 대한 보상으로 거래될 수 없다"고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