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금)

  • 맑음동두천 18.2℃
  • 흐림강릉 15.5℃
  • 맑음서울 18.6℃
  • 맑음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18.0℃
  • 구름많음울산 16.7℃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20.1℃
  • 맑음고창 18.1℃
  • 맑음제주 17.4℃
  • 맑음강화 17.1℃
  • 맑음보은 17.1℃
  • 맑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19.3℃
  • 구름조금경주시 17.4℃
  • 구름조금거제 18.4℃
기상청 제공

정치

부산·울산·경남, 동남권 광역교통망 확충 정부지원 공동 건의

부전~마산 복선전철 전동열차 도입 등 6개 사업

국토교통부·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건의서 전달

URL복사

▶경남도 윤인국(왼쪽 두 번째) 도시교통국장이 27일 부산·울산시 교통국장과 함께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부·울·경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광역교통망 확충 현안사업에 대한 정부 지원을 요청하는 공동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사진/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27일 부산·울산시와 함께 '동남권 광역교통체계 확충을 위한 현안사업 6건'에 대한 정부지원을 요청하는 공동 건의문을 국토교통부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공동 건의한 현안사업 6건은 ▲부전~마산 복선전철 전동열차 도입 ▲동남권 메가시티 급행철도(MTX) 건설 ▲동남권(마산~부전~송정) 전동열차 운행 ▲남해안 철도고속화사업 기·종착역(KTX 환승역) 건설 ▲부산 금곡~양산 호포간 광역도로 건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산하 부산·울산권 지역본부 설치 등으로, 지난 7월 30일 경남에서 개최된 '제7회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에서 논의한 사항이다.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 위원장인 윤인국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이날 부산·울산시 교통국장들과 함께 국토교통부 철도국장과 대광위 광역교통본부장을 직접 만나, 3개 시·도지사 명의의 공동 건의문를 전달했다.

 

또, 지역의 균형발전과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광역철도 건설 등 현안사업의 시급성과 필요성을 강조하고, 중앙정부의 지원과 관심을 요청했다.

 

지역간 불균형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동남권이 수도권에 대응해 경쟁력을 높이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지역간 편리한 광역교통망 확충을 통한 동일생활권으로 묶어, 어디에서도 효율적 이동이 가능한 광역교통 기반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같은 상황에서 부·울·경 3개 시·도가 1시간 이내 공동 생활권 형성을 위한 현안사업을 상호 간 이해관계 조정을 통해 하나의 의견으로 모아 중앙부처에 공동 건의함으로써, 3개 시·도의 동남권 광역교통체계 확충의 강한 의지를 전달한 셈이다.

 

윤인국 국장은 "경남·부산·울산의 시도 경계를 넘나드는 광역교통 문제는 해당 지자체 단독으로는 해결하기가 어려워 3개 시·도가 머리를 맞대고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도 경부울 광역교통실무협의회를 통해 광역교통 공동 현안을 발굴하고 중앙정부에 함께 건의하는 등 광역교통체계 구축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김경수 경남지사는 현재와 같이 경제·사회·문화의 수도권 쏠림(블랙홀) 현상이 지속하면, 국가와 지방의 미래는 없다고 보고, 새로운 국가균형발전 정책으로 지역주도의 발전계획 수립과 그에 따른 정부 지원의 필요성을 주장해 왔다.

 

김 지사는 또 '동남권 광역도시(메가시티)'를 위한 전략으로 광역교통 기반을 구축해 경부울을 공동 생활권으로 만들고, 수도권에 버금가는 권역별 광역대중교통망을 만드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정부와 국회에 기회가 있을 때마다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