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목)

  •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13.1℃
  • 구름많음대전 13.1℃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16.2℃
  • 구름조금광주 14.5℃
  • 맑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15.1℃
  • 맑음제주 16.9℃
  • 맑음강화 13.3℃
  • 구름많음보은 11.4℃
  • 구름많음금산 13.0℃
  • 구름조금강진군 16.0℃
  • 맑음경주시 16.7℃
  • 구름조금거제 15.6℃
기상청 제공

지방

바다 맞댄 한·일 8개 광역단체장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더 걱정

URL복사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27일  한일해협 연안 8개 시·도·현 단체장이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진행된 ‘한일해협 시·도·현 지사 화상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책과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대한 우려를 강하게 제기했다. (사진 / 부산시 제공)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위기를 공동 대응하기 위해 27일 열린 한·일해협 연안 8개 시·도·현 지사회의는 주의제인 코로나19보다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문제가 화두로 부각돼 관심을 끌었다.  
 
 부산시는 이날 오후 한국의 부산·경남·전남·제주특별자치도와 일본의 후쿠오카·나가사키·사가·야마구치현 등 8개 시·도·현 단체장이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진행된 ‘한일해협 시·도·현 지사 화상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책과 함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한 우려를 강하게 제기했다.
 
이번 회의는 당초 한일해협연안 8개 시·도·현이 굳건한 유대감을 통해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코로나19 사태 확산 등 위기 상황 극복을 하자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날 회의에서 “오늘 회의가 영상으로 진행되는 ‘특별회의’라 사전에 협의·조율되지 않은 의제는 ‘공동성명’에 담기 어려운 점을 양해해 달라”면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한국 국민들이 걱정하는 바가 매우 크다는 점을 일본 측 지사들께서 일본 정부에 잘 전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화상회의에 참여한 김영록 전남지사·김경수 경남지사·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도“원전수 방류는 비단 한국만의 문제가 아니고 일본 수산업계 등 양국 국민들의 불안감과 업계가 받게 될 심각한 타격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한 목소리로 “무엇보다 ‘양국 시민들의 안전’이 중요한 만큼 한-일간의 투명한 정보공유와 함께 국제사회의 의견이 존중되는 해결책을 도출하는데 뜻을 같이 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변  권한대행은 또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이 다음 달로 연기된 것과 관련,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의 안전성 문제는 물론이고 전문가 의견을 청취해 일본 정부에서 신중하고 현명한 결정을 내려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 부산시는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전방위적인 방역 강화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방역-경제 투트랙 정책 등 대응 사례를 발표했다.

 

특히 세계 최초 이동형(Walk-Thru) 선별진료소 개발로 현장에서 즉시 활용 가능한 국제표준을 제정함으로써 국제사회에 이바지한 사례 등을 소개해 관심을 끌었다.

 

 한편 ‘한일해협지사회의’는 매년 양국 각 도시가 서로 돌아가며 윤번제로 개최하고, 공통주제 발표를 통해 각 시·도·현의 주요 시책정보 공유와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992년 한일해협지사회의가 출범한 이후 단 한 차례도 중단된 적이 없을 정도로 한-일 양국 ‘우호 교류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올해 제29회 한일해협연안 교류 지사회의는 경남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정식개최는 내년으로 연기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