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4 (수)

  •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13.2℃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12.5℃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4.1℃
  • 맑음고창 10.5℃
  • 맑음제주 13.7℃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10.2℃
  • 맑음금산 10.5℃
  • 맑음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경제

9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8.5%늘어…"추석 선물세트 잘 팔렸네"

산업부, '9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 발표
오프라인 매출 1%늘어…대형마트·SSM·편의점 강세
온라인 매출 20% 증가…식품·가전·가구 구매 늘어

URL복사

 

▶추석 연휴를 이틀 앞둔 지난28일 오후 서울 중구 봉래동 롯데마트 서울역점 선물세트와 청과, 식료품 코너에서 소비자들이 물품을 고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의 온·오프라인 매출이 모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0년 9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을 보면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 매출액은 11조9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8.5% 늘었다.

 

상품군별로는 가전·문화(22.3%), 식품(18.5%), 생활·가정(8.6%) 등 실내 활동과 선물세트 위주로 소비재 매출이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패션·잡화(-14.9%), 서비스·기타(-4.1%) 등 외부 활동 관련 상품 매출의 감소세는 지속됐다.

 

같은 기간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액은 1.0% 늘었다. 구매 건수는 11.6% 하락했고 매출액을 구매 건수로 나눈 구매단가는 14.3% 올랐다.

 

산업부는 전년 대비 늦은 추석 연휴의 영향으로 선물세트 수요가 8월에서 9월로 이동해 전반적인 매출이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업태별로 보면 대형마트 매출이 5.3% 늘었다. 준대규모점포(SSM)와 편의점 매출도 각각 4.6%, 2.3% 증가했다. 반면 백화점 매출은 6.2% 줄었다.

 

백화점은 여성캐쥬얼(-37.4%), 여성정장(-30.6%), 잡화(-28.9%) 등 패션 부문 매출이 부진했다.

 

대형마트는 선물세트 수요가 늘어나면서 식품(14.9%) 매출이 대폭 증가했다.

 

SSM도 늦은 추석의 영향으로 농수축산(9.9%), 신선·조리식품(5.5%), 가공식품(3.9%) 등 식품 판매가 전반적으로 확대됐다.

 

편의점은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주류 및 안주 판매가 늘어 음요 등 가공(2.4%) 매출이 증가했다. 담배 등 기타(4.9%) 부문도 성장세를 보였다.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20.0% 확대됐다. 비대면 소비 문화 확산에 따라 소비자의 온라인 구매도 늘어나는 추세다.

 

품목별로 보면 식품(60.2%), 가전·전자(26.0%), 생활·가구(14.7%) 등 매출이 강세를 보였다.

 

반면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외출·여행·공연 관련 소비는 지속적으로 줄어들면서 서비스·기타(-12.3%), 패션·의류(-1.6%) 부문 매출은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