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6 (금)

  • 구름많음동두천 11.5℃
  • 구름조금강릉 16.8℃
  • 흐림서울 14.7℃
  • 흐림대전 12.6℃
  • 흐림대구 12.1℃
  • 흐림울산 15.6℃
  • 구름많음광주 12.3℃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1.5℃
  • 구름많음제주 18.1℃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10.5℃
  • 흐림금산 10.8℃
  • 구름많음강진군 13.8℃
  • 흐림경주시 12.1℃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법률뉴스

검찰, '검사 술 접대 의혹' 변호사 사무실 압수수색

URL복사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라임자산운용(라임)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제기한 검사 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건 연루자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며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남부지검 검사 향응수수 사건 수사전담팀(팀장 김락현 형사6부장)은 21일 검사 출신 A 변호사의 사무실이 있는 서울 서대문구의 한 법무법인을 압수수색해 업무용 컴퓨터에 담긴 자료 등을 확보했다.

 

A 변호사는 김 전 회장이 지난 16일 공개한 옥중 입장문에서 현직 검사 3명을 상대로 한 술 접대에 동석했다고 밝힌 인물이다.

 

김 전 회장은 21일 공개한 2차 입장문에서도 "A 변호사와 검사 3명에 대한 술 접대는 확실한 사실"이라며 "이들은 예전 대우해양조선 수사팀에서 함께 근무했던 동료들"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A 변호사는 현직 검사에게 술 접대를 한 사실이 없으며, 라임 사건과 관련해 검찰 측에 어떠한 청탁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법무부는 김 전 회장의 첫 입장문이 공개된 뒤 사흘간 구치소에서 김 전 회장을 접견해 조사를 진행했으며, 접대 대상으로 지목된 검사 등 일부 인물을 특정해 서울남부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전날 라임 로비 의혹 사건 수사에 관여하지 않은 검사들로 전담팀을 구성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