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목)

  • 맑음동두천 8.3℃
  • 맑음강릉 10.0℃
  • 맑음서울 9.0℃
  • 맑음대전 9.1℃
  • 구름많음대구 14.1℃
  • 구름많음울산 13.8℃
  • 구름많음광주 12.1℃
  • 구름조금부산 16.1℃
  • 구름조금고창 8.2℃
  • 구름많음제주 15.9℃
  • 맑음강화 11.1℃
  • 구름조금보은 4.3℃
  • 구름많음금산 5.9℃
  • 구름조금강진군 11.1℃
  • 구름많음경주시 9.1℃
  • 구름조금거제 12.1℃
기상청 제공

경제

IMF 총재 "한국, OECD 회원국 중 코로나19 피해 가장 적어"

홍남기 부총리, 게오르기에바 총재와 화상면담
"韓 코로나19 대응 사례, IMF 회원국들과 공유"
경제 불안 억제할 충분한 대출 재원 유지 공감

URL복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와 화상으로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21일 "한국의 경우 신속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힘입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경제적 피해가 적었다"고 평가했다.

 

IMF는 이달 내놓은 세계경제전망(WEO)에서 한국(-1.9%)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리투아니아(-1.8%)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을 것이라 전망한 바 있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가 화상면담을 갖고 코로나19 발생 이후 세계경제 동향과 한국의 코로나19 정책대응 사례에 대해 공유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IMF가 코로나19로 인한 당면 위기 대응에 적극적 역할을 한 점을 높이 평가하고 "팬데믹이 통제되면 세계가 직면하게 될 중장기 위험요인들에 대해서도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IMF가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또 홍 부총리는 "방역과 함께 약 60년 만의 4차례 추경 편성 등 과감한 경제 회복 지원을 균형 있게 추진한 것이 한국이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던 배경"이라고 설명하며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IMF와 공유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한국의 정책 대응은 IMF가 지속적으로 강조한 정책 권고와도 궤를 같이한다"며 "다른 국가들이 참고할 수 있도록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사례를 IMF 회원국들과 공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의 저소득국 역량개발 지원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받은 저소득국 지원에 대한 한국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국 지원 필요성에 공감한다"며 "이들에 대한 국제적인 지원 움직임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양측은 IMF가 글로벌 금융안정망의 중심으로서 세계 경제의 경제·금융 불안을 억제할 수 있는 충분한 대출 재원을 유지해야 한다는 데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 특히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이후 대출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IMF가 충분한 여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 지지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홍 부총리는 올해 11월부터 한국의 IMF 이사국 수임을 계기로 한국과 IMF 간 협력관계를 한층 더 공고히 해나가자며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 총재가 방한해 줄 것을 제안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도 코로나19가 진정돼 한국에 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